인기몰이를 했던 사극드라마 <선덕여왕>에서 칠숙역으로 친숙한 배우 안길강씨가 인기드라마인 <추노>에서 짝귀역으로 등장한다고 합니다. 그동안 <추노> 홈페이지에서조차도 짝귀를 연기하게 될 배역이 누구일지 감추어져 있었는데, 드디어 베일에 감추어져 있던 배역이 공개되었더군요.

소식을 접하고 <추노>의 히든카드가 드디어 공개되었구나 하는 생각과 기대감이 높기만 합니다. 같은 사극드라마였던 <선덕여왕>에서 칠숙역으로 선굵은 연기를 선보였던 안길강씨가 어떤 캐릭터로 등장할지 사뭇 기대가 되기 때문이죠. 그동안 출연했던 영화와 드라마를 들여다보면 최고의 악역이거나 혹은 의리파 맏형의 모습, 그리고 속을 알 수 없는 내면연기 등을 두루 선보였던 모습이었기에 기대되는 바가 크기만 합니다.

3.1절 특집 영화였을 것입니다. 유승호 주연의 영화 <마음이....>라는 영화가 TV를 통해 방송되었습니다. 영화 <마음이...>에서는 최고의 악역으로 등장해 연기파 배우의 모습을 보여주었던 바 있기도 했었습니다. 드라마 <추노>는 짐승남의 이야기라 할 수 있는 모습입니다. 이대길 역의 장혁과 송태하 역의 오지호, 그리고 천지호 역의 성동일을 비롯해, 이대길과 함께 대길패를 이루고 있는 왕손이 김지석과 최장군의 한정수에 이르기까지 노비와 추노꾼의 모습은 마초적인 이미지를 그대로 살리고 있는 모습이기도 하며, 꿀복근을 선보였습니다. 거기에 화려한 액션이 갖추어져 있어 짐승남들의 행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모습이죠.


연기파 배우 안길강의 출연작들을 살펴보면 <추노>에서 보여졌던 짐승남이라는 이름의 대명사가 아닐까 싶어 보입니다. 영화 <짝패>에서는 친구들 사이에서 가장 맏형격인 캐릭터를 선보였었죠. 주먹을 버리고 작은 술집을 운영하다 친구에 의해 죽음을 당하는 역할을 했었는데, 짧은 분량으로 출연했음에도 불구하고 깊이있는 캐릭터를 만들어냈다고 보여졌던 작품이었습니다.

드라마에서 배우 안길강의 이미지는 <일지매>의 공갈아제와 <선덕여왕>에서의  칠숙을 본다면 흡사 짐승남의 반열에 오를법해 보입니다.

                       <배우 안길강이 연기했던 선덕여왕에서의 칠숙과 일지매에서의 공갈아제>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칠숙이라는 캐릭터는 신라왕실을 배경으로 김유신 등의 10화랑이 귀족적인 복색을 한 모습과는 대조적으로 궁에서 탈출한 덕만과 소화를 뒤쫓아 티클라마칸 사막까지 가게 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신라에서는 국선문노(정호빈) 외에는 대적할 만한 상대가 없을만큼의 무술실력을 갖추고 있었지만 미실의 명을 수행하기 위해 오랜세월을 유랑하게 되는 모습이었습니다. 마치 <추노>의 노비추격꾼이 된 이대길과 최장군의 모습과 같은 모습이라고 할 수 있겠지요. 또한 <일지매>에서는 배우 이준기의 활약이 돋보였지만, 일지매에게 무술을 연마시키는 스승과도 같은 모습을 보여주고 유쾌한 코믹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드라마 <추노>에서 이대길은 송태하를 뒤쫓았던 초반에 절에서 만난 명안스님(이대연)과 만나는데 나중에 대길이 설화(김하은)에게 의미신장한 말을 건네는 장면이 떠오릅니다. 세상에서 가장 흉악한 3명이 있는데 월악산 짝귀와 숭례문 개백정, 그리고 자신이라고 했습니다. 어쩌면 무술실력으로 호각지세를 다투는 관계였거나 그렇지 않다면 서늘하기가 으뜸이라는 얘기겠죠.


숭례문 개백정이자 명안스님은 이미 존재가 드러났지만, 그보다 먼저 밝혀진 월악산 짝귀의 정체는 불가사의한 존재로 지금껏 이어지고 있었습니다. 첫회에서 도망친 노비를 잡아온 대길은 어린소녀가 양반의 노리갯감이 되려는 순간 도적으로 침입해 잡아온 노비를 풀어주는 장면이 있습니다. 모녀를 풀어주면서 월악산으로 들어가 짝귀에게로 가라고 합니다. 자기가 보내주었다고 하면 알아서 살 거리를 줄 것이라고 말하던 장면이 떠오릅니다. 바로 그 짝귀가 드디어 공개되는 순간입니다.

월악산 짝귀와 숭례문 개백정 그리고 추노꾼 이대길은 모종의 인연으로 엮어진 사람들로 보여집니다. 어쩌면 드라마 <추노>의 후반부 이야기인 천민들의 반란이나 혁명군이 꿈꾸는 업복이(공형진)를 비롯한 노비당과 더불어 드라마 <추노>의 후반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전개될 듯해 보입니다. 한편으로 드라마 <추노>는 일종의 명품조연들의 반란같은 드라마로 보여지기도 합니다. 큰주모 역의 조미령을 비롯해, 노비당의 일원인 끝봉이 조희봉, 방화백의 안석환과 더불어 명품조연의 정점을 찍고 있는 미친 존재감인 천지호 역의 성동일이 명품조연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여기에 짝귀 역의 안길강이 조연이자 <추노>의 마지막 히든카드가 아닌가 합니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해 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읽을 수도 있어요^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짝귀`~ㅋㅋ 안길강~~ 완전 기대 하고 있어요~ㅋㅋㅋㅋㅋㅋ

  2. 이야.. 완전 기대되는데요? ^^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저녁 되시구요!

  3. 오 언제 나왔지 ㅋㅋㅋ 재미 있게 보고가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