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의 월화 사극드라마인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27회는 그동안의 여느 회보다 더 몰입도와 클라이막스가 강했던 회가 아니었나 싶어 보인다. 양반의 씨종으로 태어난 흙수저 아모개(김상중)은 의기있고 강단있었던 성격으로 작은 마을 익화리에서 '큰어르신'이라는 위치를 얻었었다.

 

그렇지만 조선이라는 세상, 실력과 성품보다는 어디에서 태어났는가가 더 중요했던 반상의 법도가 따랐던 세상 조선에서 아모개의 힘은 미약하기만 했었다.

 

하잘것 없는 민초들의 편이 돼 의적으로 거듭난 아모개의 아들 홍길동(윤균상)은 도적보다 더한 나라를 상대로 싸움을 시작했다. 목숨이 두번 살았다. 이미 길동은 연산군(김지석)에 의해서 옥사에서 죽음을 당했지만, 민초들의 아우성으로 부서졌던 몸이 다시 제자리를 찾아 역사로 태어났다.

 

연산의 폭정은 날로 심해졌다. 조정 대신들은 누구하나 연산의 횡포에 반기를 들 수 있는 용기있는 자가 없었고, 아래로는 백성들의 고혈을 짜낼 뿐이었다.

 

서방 길동이 죽었다고 믿었던 가령(채수빈)은 왕을 죽이기 위해서 궁으로 들어왔지만 녹수(이하늬)에 의해서 정체가 발각돼 길동이 무장투쟁을 하고 있는 향주목으로 끌려갔다.

 

민초들과 뜻있는 군병들이 합세한 향주목의 독립군들이 1당 100의 기백을 갖고 있다고는 하지만 훈련을 거듭해온 중앙군을 상대로 싸운다는 것은 사실상 계란으로 바위치기나 마찬가지다. 특히 진압군을 물리친다 하더라도 민초들과 얼마 안되는 세력으로 향주목을 지켜낼 수 있겠는가 말이다.

 

향주목 성곽을 지키던 병사들이 의기소침해지고 사기가 떨어질 수밖에 없는 일이 아닌가 말이다. 하지만 불가능하다 할지라도 진실은 언젠가 밝혀지게 될 것이고, 작은 외침은 함성으로 거듭나게 되는 것은 당연하다. 역사가 그러하다.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27회의 명장면이 아닐 수 없었다. 홍길동과 홍길현(심희섭) 어리니(이수민)를 비롯한 향주목 백성들이 하나같이 길동일행을 따르며 부르는 '익화리의 봄'은 한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 한 명장면이었다.

 

영화 '레미제라블'은 뮤지컬 영화로는 오랜만에 흥행을 기록했던 영화였다. 그중에서도 마지막 엔딩의 장중했던 노래가락은 오랜시간이 지나도 채 여운이 가시지 않았던 명장면이기도 하다.

 

누구하나 빠진 이가 없이 향주목에 살고 있던 백성들이 길동을 따르며 부르던 노래는 최고의 명장면이 아니었나 싶기도 했었다.

 

28회가 대통령선거 방송으로 인해서 결방소식이 들려오고 있어 가령의 생사가 어떻게 전개될지는 또다시 일주일 후가 됐다고 보여진다. 자신은 아무것도 아니니 길동이 하고자 하는,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으로 가라며 울먹이는 두 사람의 재회는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의 클라이막스를 한껏 올려놓은 모습이었다.

 

 

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에서는 진정한 역적은 없었다. 왕의 기만하고 양반들을 혼내준 도적 홍길동은 연산 이윤에게는 역적이다. 왕과 뜻이 다르니 당연하다. 나라를 다스리는 왕이라는 위치에서 백성을 저버리고 오로지 양반과 왕을 위한 정치를 펼치는 폭군이라면 홍길동이 하는 행동 하나하나는 하늘인 왕에 반하는 역적인 셈이다.

 

죽은 줄 알고 있었던 길동을 다시 만나게 된 가령. 가령의 빈자리를 늘 그리워했던 홍길동의 재회가 이뤄졌던 비극적 운명의 27회의 엔딩은 새드엔딩을 전조일까? 어쩌면 이들 두 사람의 운명을 반전시킬 인물이 등장하지 않을까 짐작해본다. 모리(김정현)와 옥란(정다빈)이다. 특히 길동과 같은 능력을 지니고 있는 모리는 가령에게 묘한 연정을 가지고 있으니 어쩌면 반전의 결말을 가져다 줄 캐릭터가 아닐까 싶기도 해 보인다.

 

<하트를 쿠욱~~>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