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즐거운 해외여행

[해외여행]캐나다알버타, 록키산맥의 중심

by 뷰티살롱 2017. 1. 20.
반응형

서울에 겨울들어서 가장 많은 눈이 내린 듯 하다. 지난 밤 사이에 내린 눈이 소복히 쌓려 겨울정취가 2017년 1월 20일 금요일에는 물씬 풍기는 날씨다. 그동안 한편으론 온실가스다 뭐다해서 기후가 바뀌는 게 아닌가 싶기도 한 우려가 들기도 한 겨울날씨의 연속이었는데, 서울도심에 쌓인 눈을 보고서야 겨울은 겨울다워야 겨울이구나 싶은 생각이 든다.

 

하얗게 쌓인 눈을 보니 겨울 여행으로 어디가 좋을까. 북극으로 김서방을 찾아서 떠날까? 아니면 열대의 적도지방으로 가는 건 어떨까.

 

공유와 한고은의 멜로환타지 드라마 '도깨비'에서 단풍국으로 불리워졌던 캐나다로의 해외여행은 어쩌면 눈내린 겨울날씨를 보면 떠오르게 하는 곳 중이 아닐까 싶다.

 

알버타의 중심, 에드먼튼
알버타 주의 주도인 에드먼튼은 19세기 말 골드러시의 중심지로, 개척시대의 향수가 도시 곳곳에 서려있다. ‘노스 서스캐쳐원 강’이 도시 중심을 가로지르며 강을 따라 깨끗하고 현대적인 도시로 자리매김했다.

 

 

눈의 도시 캘거리
캘거리는 우리에게 눈의 도시로 잘 알려져 있다. 서부 캐나다의 전통을 간직하고 있는 캘거리는 동쪽으로는 록키산맥의 웅대함을, 서쪽으로는 대평원의 광활함을 간직하고 있다.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지나간 역사의 자취를 만날 수 있어 많은 영화의 배경지로 각광받고 있다.

 

록키의 보석, 재스퍼
재스퍼란 영어로 ‘옥’을 뜻한다. 애서배스카 강과 미에트 강의 합류점에 위치한 재스퍼는 록키의 보석으로 알려져 있는 인구 3,400명의 소도시다.

 

재스퍼는 원래 모피 상인들의 교역 장소였는데 1907년 재스퍼와 그 주변 일대가 국립공원으로 지정되면서 밴프와 함께 록키산맥 관광의 기점으로 성장했다. 세계적인 관광지이지만 아담한 시골마을로 훈훈한 인정미가 넘쳐나는 곳이다.

 

동화속 도시, 밴프
밴프를 한마디로 설명하자면 ‘동화 속에 나오는 도시’라고 할 수 있다. 그만큼 자연과 잘 어우러진 도시로 록키 관광의 시작점인 곳이다.

 

밴프는 근처의 설퍼산에서 유황온천이 발견돼 주목받기 시작했으며, 그 후 록키 관광의 중심지로서 매년 많은 관광객이 찾는 곳으로 변모했다. 정책적으로 개발을 억제하고 있어 현대적인 매력보다는 여유로움과 자연의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

 

특히 보우강(River Bow) 계곡에서부터 레이크 루이즈(Lake Louise)를 지나 재스퍼까지 이어지는 아이스필드 하이웨이(Icefield Highway)는 캐나다 관광의 핵심이라 할 수 있다.

 

알버타 액티비티
<밤하늘의 별과 오로라>
캐나다 록키의 밤하늘은 자연이 준비한 또 하나의 선물이다. 평생 본 별보다 더 많고 선명한 별무리와 은하수를 볼 수 있다. 록키는 캐나다에서 가장 큰 ‘별 관측 보존지역’으로 잘 알려져 있다. 밤하늘을 봤을 때 거대한 푸른빛이 천천히 퍼져나가고 있으면 바로 신비로운 오로라를 보는 행운을 얻은 것이다.

 

<언제나 오감만족, 스노 슈잉·개 썰매>
두텁게 쌓인 눈을 가볍게 디디며 걷는 스노 슈잉은 한 겨울에도 록키에서 하이킹을 즐길 수 있게 해준다. 스노 슈잉이 심심하다면 눈밭을 가로지르는 개 썰매를 즐겨보자. 질주본능을 불러일으켜 온몸을 저릿저릿하게 만드는 개 썰매는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제공한다.

 

 

 <본 글은 월간 Electric Power 1월호에 소개된 글임을 알립니다. 사진=하나투어>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