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7년 IMF의 암울함과는 달리 화려함이라는 양분되는 소재가 엿보이는 드라마 '미스코리아'에서는 엘리베이터걸에서 대한민국 미의여신이 되고자 하는 오지영(이연희)의 성공기와 사채빚까지 지면서 처음으로 비비화장품을 만들어 회사를 키우려는 김형준(이선균)의 무모함보다 더 돋보이는 캐릭터가 눈에 띈다. 바로  김형준에게서 돈을 받아내야만 하는 깡패 정선생이다.

물론 정선생이라는 캐릭터는 폭력을 미화하는 캐릭터라 할 수 있겠지만 극중에서 정선생(이성민)은 폭력이나 사채와는 거리가 먼 인물이다. 월드 캐피탈의 황사장(정승길)과의 힘겨루기에서 밀려 똘마니 신세가 되기는 했는데, 사채업자의 잔인함과는 달리 인간적인 미가 드러난 캐릭터라 할 수 있겠다. 입에서 나오는 거친 말들과 힘으로 상대를 제압하려는 폭력적 인물이라 할 수 있겠지만 사실상 사채나 폭력과는 거리가 멀기에 더욱 눈길이 간다.

시대는 1997년 아침에 일어나면 시업들의 M&A가 일어나고 회사를 다니던 사람들은 일순간에 실업자로 전략시켜 놓았던 때가 아니었던가. 하지만 사회와 가계경제가 어려웠던 때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의 사람들은 부를 축적하기도 했었고, 정계에서는 비리가 터져나오던 시기이기도 했었다.


한순간에 거리로 나오게된 사람들은 사채빚을 얻어쓰는 시대가 되었고, 기업들은 금융권 대출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사채빚을 썼기에 결국 공장문을 닫게 되는 사태까지도 빗어지게 되던 때가 아닌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은 돈으로 불리던 사채시장은 승승장구 성장하는 시대였다 할만하다.

"명동, 신사동에도 사채꾼들이 쌔고 쌨는데, 왜 대한민국은 외국 사채꾼들에게 돈을 빌리는 겁니까?"
"무식하긴, 우린 한국돈을 빌려주지만 걔네들은 달러를 빌려주는 거잖아"

황사장과 똘마니 깡패와의 IMF에 대한 대화를 보면서 촌철살인 코믹스러움이 엿보이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마냥 웃을 수 없는 과거의 일들이 아닐까. 

MBC 드라마 '미스코리아'에는 두개의 로맨스가 있다. 하나는 주인공 오지영과 김형준 두 사람의 달콤한 로맨스다. 또 하나는 정선생과 고화정(송선미)의  포복절도 코믹 로맨스다.


골든타임에서 존재감을 보이며 남녀주인공 캐릭터를 비웃기라도 하듯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겨주었던 최인혁과 신은아 커플이 다시 만나 호흡을 절정에 올려놓은 모습이기도 한데, 오지영과 김형준의 멜로보다 오히려 정선생의 캐릭터가 빛을 내고 있는 모습이기도 하다.

화장품 회사를 살려내기 위해서 오지영을 미스코리아로 출전시키려 하는 김형준의 무모스러움은 성공을 향한 질주로 점철되어 있지만 그에 비해 정선생 캐릭터는 다양한 변수를 숨겨놓고 있는 캐릭터다. 폭력과 사채의 세계에 몸을 담고 있지만 행동과 마음은 어두운 세계와는 거리가 멀다. 자신의 금목걸이까지 빼앗기며 오지영의 한복을 구입하게 해도 달리 폭력을 행사하기보다는 인간미가 앞선다. 그래서일까 정선생이라는 캐릭터에 자꾸만 빠져들게 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비비화장품에서 동고동락하는 신세가 되었고, 돈을 받아내지 못하게 되면 어쩌면 자신의 목숨까지도 위험에 빠지게 될 운명에 처해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정선생은 김형준과의 동거로 폭력보다는 한배를 타게되는 모습으로 뒤바뀌었다. 사태빚을 지게 되면 원금보다는 이자가 복리로 붙어 결국에는 원금의 두세배에 달하는 돈을 갚아야 하기에 김형준에게는 성공이라는 것이 다소 거리가 멀어보이기도 하다.
 
정선생의 다양한 변수가 기대되는 까닭이 이러한 드라마 상에서의 IMF라는 시대적인 배경 때문이다. 기업으로의 튼실한 기업으로의 성장을 위해서 끊어낼 수 밖에 없는 것은 바로 김형준이 처한 현실이다. 또한 정선생 역시 마찬가지다. 벼랑끝으로 내몰려 있는 사람은 단지 김형준 뿐만이 아니라 정선생 자신이기도 하다. 황사장은 빌린돈을 받아내기 위해서 김형준에게 고액의 보험금 수령이라는 카드를 내밀었고, 김형준이 아니라면 정선생이 대신해도 상관없다는 말을 꺼내들었다. 화장품 회사로 성공하기 위해서 반드시 넘어야 하고 극복해야 하는 것이 바로 김형준과 정선생의 사채시장 탈출이라 할만하겠다.


비비화장품의 성장가능성에 투자를 염두해 두고 있는 이윤(이기우)은 김형준의 회사에 투자하기보다는 오히려 한꺼번에 회사를 집어삼키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그 와중에 정선생은 비비화장품의 샘플을 고둑질하는 모습이 5회에서는 보여졌는데, 정선생의 도둑질이 회사를 살리게 될 것인지 아니면 위기로 내몰 것인지는 또하나의 관전포인트라 할만하겠다.

무엇보다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 오지영을 출전시키려 하는 김형준에게 느닺없이 찾아온 위기인 마에리(이미숙) 원장의 접근은 회사홍보를 위해서 오지영을 이용하려 하는 계획에 브레이크를 걸었다. 헌데 묘하게 마에리와 정선생은 악연일지 인연일지 엮여있는 상태다.

10개를 가진 대기업이 고작 1개의 아이템만으로 승부하려는 중소기업의 아이템과 비슷한 제품을 시장에 출시하면 승부는 어떻게 될까? 정선생은 오지영을 빼앗은 마에리에게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빗댄 비유로 말도 안되는 행동이 아니냐며 따졌다. 미스코리아에 출전하려는 쭉쭉빵빵한 미녀들이 수십명을 둔 마에리가 고작 오지영 하나만을 보면서 미스코리아 문턱을 넘어서 보려는 김형준과 라이벌 관계에 있으니 말이다.

회사의 화장품 홍보를 위해서 반드시 오지영이 필요한 김형준에게 마에리의 행동은 횡포에 가까운 것이라 하겠다. 하지만 마에리가 돈으로 오지영을 빼앗은 것도 아니다. 단지 오지영 스스로가 택한 선택이었으니 달리 막을 방법은 없다.

그런데 말이다. 김형준과 마에리의 적대적 관계보다 왜 정선생과 마에리의 묘한 관계가 기대감을 갖게 만든다. 김형준에게 돈을 받아내기 위해서 마에리와 연합하게 되는 상황을 정선생을 통해서 이루어낼수도 있으니 말이다. 이쯤되면 비비화장품의 영업이사쯤으로 성장할 수도 있는 노릇아닌깔?


회사를 살려내기 위해 오지영을 미스코리아 본선에 진출시키려 했던 형준은 마에리에게 지영을 빼앗기고 처음부터 지영과 자신과의 관계가 잘못되었다는 것에 지영의 집으로 들어가게 되었다. 빼앗긴 오지영을 되찾는 전초전이라 할 수 있겠지만, 10회의 미스코리아를 배출해낸 마에리에 전면전을 선포한 것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잃어버린 자신의 사랑을 되찾는 첫걸음이 시작되었으니 이제부터 MBC의 '미스코리아'의 로맨스가 시작된 셈이라 할 수 있지 않을까.

무엇때문에 오지영과 김형준은 헤어졌던 것일까? 발랑까진 여자, 쉬운 여자라 남학생들에게 소문내며 다녔었던 학창시절에 두사람은 좋아했었지만 형준은 자신의 마음을 진지하게 드러내지 않았던 것은 아니었을지 짐작이 되기도 하고, 그런 맹숭맹숭하기만 한 김형준과의 관계를 끝냈던 것이 오지영이 아니었을지 예상이 들기도 하다.

두사람의 사랑은 과연 이루어질 수 있을까? 아니다. 사랑이 이루어질까 기대되기 보다는 IMF라는 암울했던 1997년의 시대에서 김형준의 성공과 정선생이라는 캐릭터가 보여주게 될 어두운 삶의 무게가 더 궁금해지는 드라마다.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사진출처 = MBC 수목드라마 '미스코리아'>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손가락)을 눌러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