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민준 하면 어떤 이미지가 먼저 떠오르시나요?
모델 출신이라서 훨칠한 키가 떠오를 법도 하고, 외모적으로 수염을 기른 모습이 많이 TV에서 보여져 김민준=수염 이란 이미지도 떠오를 법도 할 겁니다.
개인적으론 배우 김민준 하면 드라마 <다모>를 떠올리게 합니다. 가장 대표적인 작품이기도 하겠지만, 다모에서 장성백이라는 캐릭터를 너무도 잘 소화해내서 가장 인상적인 이미지로 남아있는 배우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드라마 다모에서의 화려한 액션을 선보이며 존재감을 뽐내던 배우였는데, 한 작품의 이미지가 너무 깊게 자리하고 있는 배우죠.

흔히 꽃남이라는 타이틀보다는 김민준이란 배우를 보게되면 '남자답다'라는 이미지가 더 어울릴 법 한 배우죠. 특히 남성같은 이미지가 드라마에서 거친 남성을 대면하는 마초적인 이미지가 강하기도 합니다. 차도남이나 혹은 꼬드남 등의 신조어와는 거리가 멀게 느껴지기도 한 배우이기도 한데, 개인적으론 남성적인 이미지를 얘기할 때, 차도남보다는 <마초>라는 단어를 더 좋아하기도 하죠.

<XTM 옴므3.0> 촬영현장에서 배우 김민준을 가까이에서 보게 되었는데, 일반인들과는 확연히 다른 포스가 느껴지더군요. 역시 배우구나 하는 단어가 떠오르기만 하더군요.


정직하게 말하자면 잘생기고 여성다운 이미지의 남성배우는 아닐 겁니다. 여성팬들이 보기에는 왠지 자신을 지켜줄 것 같은 든든한 이미지가 더 많이 드는 배우가 김민준이라는 배우에게서 느껴지는 분위기겠죠. 요즘에는 워낙에 잘생기고 꽃남 스타일의 남자배우들이 많은데, 흔히 귀엽고 안아주고~픈 남성을 표현하기도 할 거라 보여지네요.

반면에 김민준이란 배우는 보호본능을 일으키게 하는 배우라기 보다는 왠지 든든한 버팀목같은 느낌이 드는 남자배우측에 속하겠죠.

 

 <XTM 옴므3.0> 촬영에 앞서서 스텝진들과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보니 모델같다는 느낌이 절로 나오네요.


XTM의 <옴므3.0>은 김민준과 이하늬 그리고 정윤기씨가 진행하는 성공하는 남자들의 스타일 비법을 공개하는 프로그램인데, 배우 김민준과 어울리는 프로그램이란 느낌이 드네요. 이날 촬영은 남자의 면도에 대해서 다루었는데, 6월 15일 12시에 XTM 채널에서 방송된답니다.


세명의 MC인 김민준, 이하늬, 그리고 정윤기 씨가 한자리에 앉아있는 모습입니다.


피부과 전문의와 맨스헬스 기자분도 함께 자리한 모습인데, 배우라는 이미지가 확 들어오는 포스네요^^
이하늬는 케이블 방송인 <오페라스타>에서 사회자로 보았었는데, 언제봐도 귀여운 이미지예요. 이날 <옴므3.0>촬영에서는 바비인형같은 모습으로 등장하셨네요~~


방송이 미리 공개되면 안되는데, 요것만 살짝 올려봅니다. <옴브3.0> 11회 방송에서 공개될 김민준의 피부상태~~
어떤 모습인지 궁금하시다면 15일 12시에 XTM에서 확인해 보세요^^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손가락)을 눌러 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