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드라마로 새롭게 시작하는 '무법 변호사'가 tvN에서 새롭게 반영하고 있다.

 

 tvN은 인기드라마를 상당히 많이 방영하는 채널이라 여겨지는데 나인, 도깨비를 비롯해, 비밀의숲, 또 오해영 등 대중들로부터 인기를 한몸에 받았던 드라마들이 많다. 그중에서도 공유와 이동욱의 투톱 남자배우로 연결된 도깨비와 저승사자간에 얽혀있었던 남남커플같았던 모습도 상당히 인기를 모았었다.

 

새롭게 시작하는 '무법 변호사'는 벌써 4회를 넘겼다. 4회가 지났는데 시청율이 6%대로 케이블 채널에서 방영하는 드라마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상당한 인기를 모으고 있기도 하다. 인기배우인 이준기와 서예지 두 남녀 주인공의 출연이라는 점이 어느정도의 인기몰이를 할 있었던 요인이기도 하겠지만, 이혜영과 최민수 등의 배우들의 합류가 탄탄한 배우진을 연결시키고 있는 모습이기도 하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드라마 '무법변호사'가 인기를 모을 수 있는 이유 중 하나는 현재의 사회성이 한몫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법정드라마라는 자체가 매력적인 소재이기도 하다. 과거에 반영됐던 조승우, 배두나 주연의 '비밀의 숲'이라는 드라마는 법정드라마임에도 불구하고 진짜 '나쁜' 소위 말해 '악의 축'은 누구일지가 마지막회까지도 모호한 관계를 형성했던 듯 싶기도 하다. 악의 축이라기 보다는 '비밀의 숲'은 '거짓과 진실'이라는 두가지 양면성을 놓고 대립되는 모습이기도 했었다.

 

그런 반면, '무법변호사'는 거짓이나 진실이라는 측면보다는 '나쁨과 선함'이라는 대립으로 구성돼 있다. 살인을 저지르면서까지 기성시에서 막강한 권력을 쥐고 있는 차문숙(이혜영) 판사를 위시한 안오주(최민수), 남순자(염혜란), 석관동(최대훈) 등이 하나의 악을 축을 형성하고 있는 구도다.

 

그 대립되는 반대편 측에 선 이들이 봉상필(이준기)과 하재이의 주변인물들이다. 어릴적 봉상필은 기성시에서 변호사를 했었던 엄마를 잃었다. 안오주와 차문숙에 의해서 말이다. 도망치는 과정에서 뜻하지 않게 봉상필은 하재이의 엄마로부터 도움을 받고 목숨을 건졌다.

 

18년이 지난 후에 변호사가 된 봉상필은 복수를 위해서 다시 기성시에 돌아왔다.

 

드라마 '무법변호사'는 프롤로그나 전개가 단순하다. 시청자들이 등장인물을 분석하거나 생각하지 않아도 '나쁜X이 누군지는 단번에 알 수 있으니' 전작이었던 '비밀의 숲'에서 전개되던 사건상의 인물들의 진실공방과는 전혀 다른 양상이다.
단순함에도 불구하고 요즘의 사회적인 모습속에서 소위 '대기업들의 갑질논란'이라는 점들은 사뭇 드라마 '무법변호사'에서 보여지는 법정의 모습이 아닐런지 싶기도 하다.

 

과연 법이란 만인에게 평등할까? 이런 전제는 멍청하고도 바보스런 말이라 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요즘의 사회적 갑질논란을 바라볼 때, 과연 법이란 평등한 것은 아니라는 걸 새삼스럽게 느끼게 한다.

 

최근에 방영되는 또 하나의 공중파 드라마인 '슈츠'라는 드라마가 있는데, tvN의 '무법변호사'의 모습과는 다른 양상을 보인다. 보다 더 현실적인 법정드라마라 할 수 있겠다. 법정드라마임에도 불구하고 '슈츠'에서는 변호사와 검사가 법정에서 치열하게 공방을 보이는 모습은 흔하지 않다. 단지 원고와 피고측이 쌍방 합의를 유도해 내는 변호와 변론의 무기가 눈길을 잡는 드라마다.

 

드라마 '무법변호사'는 하나의 법정활극에 가까운 드라마라 할 수 있어 보인다. 법위에 굴림하는 사람들을 상대로 바위에 계란을 던지는 듯해 보이는 봉상필과 하재의 활극스러움이 신선하다는 얘기다. 안오주의 말에 따라 석관동은 하재이가 봉상필의 여자라 여겨 납치했었다. 그 와중에 법정 선고를 늦추기 위해 법정난투극을 벌이기도 하는 모습을 보인다.

 

가상의 도시 기성시를 중심으로 포력조직을 장악하고 있었던 안오주는 기성시장에 출마하기 위해 나섰고, 그 배후에는 차문숙 판사가 있다.

 

법이란 모든 사람에게 평등하지 않다. 법을 사용할 수 있는 머리를 가진 사람과 그런 머리를 이용할 수 있는 재력가들만이 평등이라는 말을 읊을 수 있다. 현대사회에서 이같은 법의 허점은 재벌가에서도 여전하다. 능력있는 로펌을 이용해 변호인단을 구성하고 일반 사람들에겐 분명 불법이며 잘못이라 여기지만 법원에서의 판결은 그리 높지가 않은 것을 흔히 본다. 또 설령 죄를 지었다 하더라도 고작해야 집행유해가 찾아온다. 그것이 소위 자본의 힘이라 할 수 있겠다.

 

무법변호사에서는 법이라는 커다란 테두리 위에 주먹과 재력이 개입돼 악의 축을 이루고 있다. 차문숙과 안오주, 남순자 3인이 대표적인 캐릭터라 할 수 있겠다.

 

단단한 악의 축을 어떻게 깨뜨려 나갈 것인지 봉상필과 하재이 두 남녀의 활약이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하겠다.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