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도망자 플랜B 첫방, 이나영보다 눈길끌던 곽현화?

by 뷰티살롱 2010. 9. 30.
반응형


화려한 캐스팅은 물론 전작 <추노>의 기대감까지 겹쳐서였던지 새롭게 시작되는 <도망자 플랜B>은 시종일관 볼거리는 많았던 모습이었습니다. 오토바이 추격씬에 총격씬과 격투씬, 중국과 일본 등으로 첩보전 방불케하는 공간이동은 스피디한 전개를 실감케하던 연출이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왠지 모르게 한꺼번에 많은 것을 방출한 것이었던지 다량의 볼거리들로 산만스러움이 들기까지 했던 모습이었죠. 곽정환 연출의 천성일 극본이라는 콤비에 의해서 만들어졌던 전작 <추노>와 비교해본다면 어딘가 모르게 산만하기까지 한 모양새여서 흡사 다른 사람이 만들고 이름만 같은 듯한 작품이라는 느낌마저 들기도 했죠.

첫방에서 보여진 <도망자 플랜B>는 대체적으로 등장인물들에 대한 해설에 준한 모습이었죠. 특히 주인공인 지우(비)의 캐릭터가 어떤가를 함축적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예쁘고 돈 좋아하는 성격의 지우를 설명하기 위해서 첫회를 완전히 소진한 모습같기도 했었구요. 화려한 여성편력증에 대해 장황하리만치 펼쳐보이는 모습이었습니다.

예쁜 여자에게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하는 지우의 성격은 자신의 여자친구가 앞에 있는데도 숨기지 못하는 모습이었죠. 지우의 그 같은 모습을 보니 예전에 인기만화에서 보았던 캐릭터가 떠올리더군요. 일본만화였던 <시티헌터>의 탐정 료 였죠. 공교롭게도 <도망자 플랜B>에서의 지우도 그 바닥에서는 명성이 자자한 해결사로 유명세가 높은 캐릭터였습니다. 어딘가 건성건성 하는 듯 보여지지만, 증거가 될만한 것들은 하나도 놓치지 않는 철저한 프로근성을 지니고 있었습니다.


만화 <시티헌터>에서 역시 료의 성격은 여자를 밝히는 색X로 등장합니다. 료와 함께 일하는 파트너는 처음에는 남자였지만, 총에 맞고 죽음을 당하게 되죠. 그리고 남자 파트너의 여자동생이 료를 찾아오는데, 그녀가 바로 사오리였죠. 드라마 <도망자 플랜B>에서도 주인공 지우에 대한 과거가 보여지는데, 카메오로 출연한 오지호는 둘도없는 파트너같은 모습이기도 했습니다. 화재로 죽음을 당한 모습으로 소개되더군요. 혹시라도 정체불명의 여인 진이(이나영)이 바로 죽은 케빈(오지호)의 여동생이라면(?) 드라마 <도망자 플랜B>는 적잖게나마 만화 <시티헌터>의 캐릭터들과 차이가 없는 듯해 보이기도 합니다.

포스팅 이야기가 엉뚱한 방향으로 흐른 듯 싶네요.....
본격적으로 첫회방송에 대해서 이야기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첫방송에서 다소의 산만스러운 모습이 연출되기는 했었지만, 본격적인 사건으로 들어가기에 앞서 명정일을 하는 지우를 소개하기에는 주변상황에 대해서 알아봐야 하겠기에 일종의 배려인 듯 싶기도 한 모습이었죠. 전세계를 누비며 움직이는 지우의 사건해결사로써의 존재감을 살리기 위해서 전세계 네트워크 망으로 연결된 일종의 인맥들을 세세히 보여준 첫방송이라 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사건의 첫 걸음인 의뢰인과의 만남이 이루어지는 것이 주된 모습이었다 할 수 있는데, 진이와 지우의 만남이 그것이라 할 수 있었죠. 사건을 맡기려는 의뢰인인 진이는 지우의 실력을 검증하기 위해서 일부러 함정을 만들어놓고 해결능력을 시험해 봅니다. 의뢰내용은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을 찾아달라는 것이었는데, 단지 그녀가 제시한 증거는 멜기덕이라는 이름 석자 뿐이었죠. 어디에 있는지 신분조차도 모르는 멜기덕을 찾으라는 것이 진이의 사건의뢰였습니다.

<도망자 플랜B>는 진이와 지우의 활약이 주를 이루어나갈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그렇지만 사건의 중심에 선 진이의 정확한 정체가 아직까지는 베일속에 드리워져 있는 모습이었죠. 진이라는 인물이 지우에게 사건을 의뢰하고 집으로 돌아간 뒤 킬러들에게 쫓기는 모습을 보니 누군가에게 쫓기고 있다는 것이 드러난 모습이었고, 어쩌면 그것이 그녀가 찾으려는 멜기덕과 연관이 있는것인가 싶었던 모습이었죠.

  
멜기덕을 중심으로 두 사람이 만나게 되는 모습은 드라마 <도망자플랜B>의 도입에서 어쩌면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 할 수 있는 장면이었습니다. 사건의 중심이자 해결해야 할 문제적 정체불명의 인물을 찾아내는 관문이라 할 수 있는데, 두 사람의 만남이 너무도 빈약하게만 보여지더군요. 관심을 끌었어야 할 대목이었는데 말이죠.

자세하게 볼 것도 없이 시청자라면 누구나 그 문제적 발단이 어디에서 시작되었는지 쉽게 간파할 수 있을 거라 보여집니다. 다름아닌 조연배우가 너무 튀었다는 점이었죠. 사무실 여직원으로 등장했던 개그맨 곽현화의 모습은 신선함을 넘어서 너무도 자극적이었던 것이 문제가 아닐까 싶더군요. 소위말해 가슴골이 훤히 내다보이는 의상을 입고 시종일관 사무실 만남 장면을 압도해나가는 듯한 모습이었죠.



더욱이 개그맨 곽현화 뿐만 아니라 다른 한분의 조연배우의 의상역시 눈길을 자극하기에는 노출이 심했던 모습이기도 했습니다. 등장인물로 보기에는 그다지 많은 분량에 등장하지 않을 법해 보이던 사무실 여직원의 모습이었지만, 왠지 모르게 조연급 배우로 추후에도 개그맨 곽현화의 모습은 심심찮게 등장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무척이나 노출이 많았던 모습이기도 했었습니다. 사실 전작인 <추노>에서도 꼴복근을 과시하며 주인공들이 첫스타트를 끊었었습니다. 이같은 모습은 지우의 오토바이 추격전에서도 예외없이 등장했죠. 또한 지우의 여성편력에 대해 설명해주는 모습에서 등장한 여자친구인 이다해 또한 타이티한 의상으로 몸매를 과시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이다해의 카메오 출연은 전작인 <추노>에 등장했던 인물들이 연이어 등장하는 모습이어서 반갑기까지 했었고 눈길이 가던 모습이었습니다. 그렇지만 여배우들중 첫방송에서 가장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것은 아마도 개그맨 곽현화씨가 아니었을까 싶더군요.

볼거리가 많았던 반면에 많은 볼거리로 인해 산만함이 들던 첫방송이었지만, 그다지 나쁜 출발은 아니라 보여집니다. 시청율에서도 20%대를 넘겼다고 하니 어쩌면 <추노-현대판>이 되는 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추노의 첫방송 시청율이 22.9%였으니 조금 낮은 수치이기는 하지만, 최강의 수목드라마로 자리하게 되는게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스타일러시한 액션이 압권이었던 전작 <추노>에 비한다면 <도망자플랜B>는 액션의 종합선물세트같은 모습이었습니다. 총검술을 비롯해 스파이영화에서 단골메뉴로 등장하는 오토바이, 자동차 추격씬까지 등장했으니 말입니다. 1주일 차이를 두고 방송이 시작되는 SBS의 <대물>과의 맞짱에선 어떨지 드라마경쟁도 또다른 볼거리가 될 듯 싶어집니다.

<재미있으셨다면 추천해 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반응형

댓글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