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소문들은 대체적으로 '무엇무엇 카더라'로 귀결된다. 일종에 정확하지는 않지만 심증만 가는 상황을 추측해서 입에 오르는 이런 '카더라'라는 소문들은 종종 언론보도에서도 최근에는 많이 볼 수 있다.

 

tvN에서 새롭게 방영하는 월화드라마 '아르곤'은 언론이라는 곳에서 벌어지는 사건들을 다루고 있다. 첫방송에서 김백진(김주혁)은 메인 뉴스였던 아르곤이 심야시간대로 변경되는 과정을 보여주며 충격적으로 시작됐다. 헌데 주요 뉴스시간대에 자리하던 아르곤이라는 뉴스프로가 심야시간대로 옮겨가는 과정을 보게 되면 흔히 말하는 언론이 전하는 진실보도가 과연 얼마나 대중들에게 신뢰감을 주게 될까 하는 의구심이 들게 하는 대목이기도 했다.

 

오보였을지 아니면 진실이었을지 드라마 '아르곤'에서 보여졌던 짧지만 강렬했던 성종교회 비리에 대한 정정보도 모습을 시청하면서 이 시대에는 진실도 권력과 힘에 좌우될 수 있겠구나 싶은 느낌이 강하게 들기도 했다. 방송사 사장의 먼 친인척 관계였다는 이유만으로 성종교회 목사의 비리를 들췄다는 데서 아르곤은 시간대를 옮기게 됐고, 그것은 일종에 진실을 은폐하는 거짓과 같은 것이다. 진실이 권력에 꺾인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 셈이다.

 

최근 모 방송사의 경우에는 사장퇴진을 둘러싸고 제작거부가 한창이다. 어떤 사람이 가장 위에 앉아있는가에 따라서 진실은 거짓으로 둔갑시킬 수 있는게 방송의 힘이라 할 수 있다.

 

SBS의 월화드라마인 '조작'에서는 그러한 거짓의 완성이 미디어를 통해서 어떻게 진실로 바뀌어가는가가 적나라하다. 대중들은 어떤 것이 진실일지 가짜인지를 알 수 있을지가 두려운 모습이기도 했다. 한무영(남궁민)은 형의 죽음에 대해 쫓으며 급기야 거대언론인 대한일보의 이석민(유준상), 검찰의 권소라(엄지원)와 손을 잡았다. 진짜 범인이 누구인지 밝혀내는 과정이 다이나믹하게 전개되는 드라마다.

 

마치 세월호 참사를 보는 듯했던 미드타운 붕괴사고는 일순간에 현장소장을 주범으로 만들어놓았다. 대중들은 벗겨진 안전모의 영상을 보면서 소장이 붕괴현장을 피해 사람들에게는 대피하라는 말도 전하지 않고 도망했다 여기고 소장의 가족들에게 집단적으로 광기에 휩싸인듯한 분노를 표출했다.

 

하지만 어디에서 소장이 도망을 했다는 정황은 없었고, SNS를 통해서 올려지는 비슷한 체형과 유형의 일반인 사진들이 공개될 뿐이었다. 점차 진실은 묻혀져갔고, 미드타운 붕괴사고의 원인이 소장에게 있다는 방향으로 여론은 형성되어갔다. 단 하루도 지나지 않아서다.

 

극적인 상황은 언제나 있기 마련이다. 용병으로 불리는 이연화(천우회) 기자는 소장의 쓴 글을 읽고 가족들을 찾아가게 된다. 어쩌면 사람들이 알고있는 진실이 거짓이라는 것을 미리부터 알고 있었던 것이었을까. 이연화는 소장이 진작부터 공사가 위험하다는 것을 감지하고 있었고, 시공사에게 정밀검사를 받을 것을 요청하기까지 했었던 사실을 알아냈다.

 

 

하루만에 주범으로 몰려있던 현장소장에 대한 공방을 아르곤의 김백진은 이연화의 말과 증거를 토대로 어쩌면 소장은 아무런 잘못이 없음을 방송한다. 주요 메인 뉴스에서 현장소장에 대한 단독 특집뉴스를 심야시간에 방송하는 심층뉴스에서는 완전히 뒤집어 놓은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백진의 판단은 옳았다. 소장의 시체가 붕괴현장에서 발견되었고, 그것도 어린 소녀를 살리기 위해서 자신을 희생한채 발견되자, 더이상 소장에 대한 비난하지 못한다.

 

이상적인 두편의 드라마인 SBS의 '조작'과 tvN의 '아르곤'은 닮은 듯 다른 모습을 갖추고 있기도 하다. 이연화를 통해서 진실과 거짓을 규명하는 일선의 모습이 보여지고 한편으로는 김백진을 통해서 사실이 공표되는 모습을 갖추고 있으니 말이다.

 

또 하나의 방향성이라면 첫회에서 보여지던 사장의 친인척 라인이라는 점으로 시간대가 쫓겨난 아르곤의 모습은 방송사 내에서의 권련과 힘이라는 막강한 세력이 앞으로 펼쳐지게 될 것이라는 예감이 든다. 편파적이고 꾸며진 뉴스는 진실이 될 수 없다. 김백진이 이끄는 아르곤이 외압에도 굴하지 않는 사실에 기초한 보도를 지속할 수 있게 될지 기대되는 드라마였다.

 

단지 모 방송사의 드라마의 성공은 연속성을 가게 만들지 아니면 식상함을 보여주게 될지 의문스럽다. 일종에 위험한 줄타기를 하면서 시작되는 작품이라는 느낌이 들기도 했다.

 

<재미있으셨다면 하트를 꾸욱~~>

Posted by 뷰티살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