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적인 연쇄살인범 모태구(김재욱)의 잔인한 범죄와 이를 쫓은 골든타임과의 승부를 그렸던 수사물 '보이스'가 2018년 시즌2로 다시 돌아왔다. 그것도 예전의 살인과 비교해 더 잔인해졌다.

 

수사물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는 OCN에서 선보이고 있는 '보이스2'의 첫 출발은 시즌1에 비해 상당히 높은 시청율을 보이고 있는 모습이다.

 

시즌1에서 등장했던 다수의 캐릭터들이 그대로 등장한 '보이스2' 출발은 새롭게 골타팀에 합류하게 되는 도강우(이진욱)의 열혈 추격전이 눈길을 사로잡는 모습이었다. 무진혁(장혁)의 바통을 이어 현장수사라는 측면에서 강권주(이하나)와 호흡을 맞추는 캐릭터인데, 첫 출발에서 보여준 이진욱의 연기는 시즌1에서의 무진혁과의 비교에서는 한수 위라는 게 개인적인 평가였다.

 

개인적으로 배우 이진욱에 대해선 tvN 드라마였던 '나인 : 아홉번의 시간여행'이라는 작품을 통해 상당한 매력을 지닌 배우라는 평가였었고, 영화 혹은 드라마를 통해서 팬심이 들던 배우다. 하지만 한편으론 시즌 1에서의 장혁이라는 배우가 구축해놓은 액션의 강도를 대체해낼 수 있을지도 의문스럽기만 했었다.

 

추노, 아리리스, 빛나거나미치거나, 뿌리깊은 나무 등의 드라마를 통해서 배우 장혁만의 액션을 그려냈던지라 보이스 시즌1에서의 액션을 대처할 수 있을지가 배우 이진욱에겐 하나의 숙제인 셈이기도 해 보인다. 

 

3년전 연쇄살인범에 의해서 동료를 눈앞에서 잃게 된 도강우였지만 오히려 범인으로 몰리게 돼 동료경찰로부터도 소외당하는 캐릭터다. 범인검거율 최고였다는 전설적인 강력계 형사였지만 징계를 받고 있는 상태다. 그런 도강우에게 3년전의 범인이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하지만 오히려 범인을 쫓는 과정에서 예기치 않게 범인으로 몰리게 돼 붙잡히게 된다. 사실 첫회에서 도강우가 경찰에 붙잡히게 되는 과정은 어설퍼 보이는 전개였다고 여겨진다.

 

동료 경찰들의 계속적인 도강우에 대한 의심과 일부러 짜맞추려는 듯한 도강우의 범인확정 등등은 이해불가의 강력계 형사들의 행동으로 보여지기도 했었는데, 한편으론 강권주가 이끄는 골타팀에 빨리 합류시켜 놓으려는 과정에서 빗어진 어설퍼 보이기만 한 전개방식이라 여겨기지도 하다.

 

여하튼 경찰에 붙잡힌 도강우는 강권주에 의해서 한시적으로 골든타임의 출동반으로 합류하게 됐는데, 첫번째 사건부터 단독행동으로 나서며 불협화음을 보이면서 2회가 끝이 났다. 골타팀에 합류했지만 도강우는 여전히 3년전 연쇄살인범을 쫓기위해 동분서주하는 모습이었고, 골든타임팀은 갑작스레 발생한 위험사건에 출동하는 양방향 전개로 긴박감을 연출해냈다. 

 

초반의 전개예상이라면 강권주와 도강우의 이같은 불협화음과 수사전개는 계속적으로 몇개의 사건들을 만나게 되다 어느 한 사건에서 두 사람이 동조를 하게 되지 않을까 예상되기도 한다. 일종에 자신들이 쫓는 범인이 한 사람 즉 연쇄살인범이라는 결과를 만나게 된다는 얘기다.

 

 

30일 이내에 3년전에 종적을 감췄던 연쇄살인범은 다수의 피해자를 만들게 되고 사라지게 될 것이라는 게 도강우의 주장이고, 그 한달이라는 시간동안에 범인을 잡지 못하게 되면 또다시 사라지게 될 것이라는 것이다. 남이 듣지 못하는 소리까지 듣게 된 능력을 갖고 있는 강권주와 사건현장을 마치 현장에 있었던 사람처럼 영상이 스쳐지나가는 비상한 머리를 갖고 있는 도강우의 연합 수사에 맞서 살인범은 시즌1보다는 더 진화된 모습이다.

 

자신이 직접 살인을 저지르지 않고 타인의 손을 빌어 살인을 즐기는 엽기적인 살인범이다. 때문에 현장에서 범인을 잡는다 하더라도 배후에서 조정한 진범을 잡기까지는 두어번의 트릭을 풀어내야 한다는 점이다. 현장출동으로 온몸 액션을 펼쳤던 시즌1의 무진혁과는 달리 현장출동에서 보다 더 진화한 수사능력을 갖추고 있는 도강우의 합류는 그만큼 범인의 수법이 더 잔인해졌다는 점을 의미하기도 하겠다.

 

첫회에는 골든타임 출동팀장이 살인범에게 잡혀 약물중독에 의해서 등산객들을 차량으로 사고를 내며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 과정에서 범인은 자동차의 전자장치에 급발진을 일으킬 수 있는 장치를 설치하는 모습이 보여져 시선을 끌기도 했다.

 

최근 자동차들은 과거의 기계식 자동차들과는 달리 원인을 규명할 수 없는 급발진이 빈번하게 발생하기도 하는데, 전자장치들에 의해서 제어되는 각종 시스템들이 충돌을 일으켜 급발진으로 이어지는 것이라 여겨기지기도 하다. 과거의 기계식 자동차과는 달리 전자식 제어장치들이 많아진 최근의 자동차들은 급발진 발생요소가 그만큼 많아질 수 있겠다. 요즘에 세계적인 자동차 메이커인 BMW 차량의 엔진화재발생이 국내에서 하루가 멀게 일어나고 있는데, 이들 사고역시 전자식 기기들이 많다.

 

OCN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보이스2'가 시즌1보다 짜임새있는 수사물로 전개될지 기대된다. 특히 주인공인 무진혁의 바통을 이은 도강우의 액션이 기대되는 첫방송이었다.

Posted by 뷰티살롱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