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이한 드라마 한편이 케이블 채널인 OCN에서 방영하고 있다. 토요일과 일요일 주말드라마로 방영되고 있는 '라이프 온 마스'는 기존의 타임슬림 드라마와는 약간은 다른 양상을 보이는 작품으로 보인다.


OCN에서 방영된 타임슬립 드라마라 하면 가장 먼저 이제훈과 조진웅, 김혜수로 이어지는 세명의 강력반 수사관이 주인공이다. 이들 세 사람 중 두 사람은 현재를, 다른 한 사람은 과거를 사는 사람으로 그려지는데, 화성연쇄살인사건을 모티브로 펼쳐지는 수사드라마다.


케이블에서 방영된 드라마로는 10%대를 넘긴 히트작이기도 하다.


꿀성대를 자랑하는 배우 최진혁과 윤현민, 이유영의 출연작인 터널이라는 드라마 또한 OCN에서 방영된 수사드라마로 타임슬립을 주제로 하고 있다.


 

수사드라마를 고집하는 OCN의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는 전작인 '시그널'과 '터널'을 잇는 타임스립 드라마이기도 하지만 한층 진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기도 하다. 물론 '라이프 온 마스'는 원작을 두고 있기 때문에 새롭다는 면에서는 흥미가 떨어지는 양상도 있기는 하지만 시간을 거슬러 간 과거와 현재를 연결시키는 구도가 사뭇 다르다고 할 수 있다.


드라마 '시그널'은 현재와 과거가 공존하는 드라마다. 과거의 경찰관과 현재의 경찰관이 우연히 무전기를 통해서 교신하게 되고,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는 연쇄살인범을 뒤쫓는다는 점에서 완전한 타임슬립이라고 할지는 의문이 드는 작품에 속하기도 하다. 완전하게 주인공이 과거로 간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과거의 주인공이 현재로 거슬러 간 것도 아닌 자신들이 속해 있는 시간의 세계에서 무전기라는 매개체를 통해서 살인범을 뒤쫓는다.


드라마 '터널'은 타임슬립을 완전하게 이루고 있다. 현재의 박광호라는 경찰이 범인을 뒤쫓다 터널을 통해서 과거로 넘어간다는 전개다. 이같은 과거로의 역행은 한번의 역전을 보이게 되고 과거에서 자신이 살았던 현재로 다시 돌아온다. 주인공이 완전하게 시간의 흐름을 역행했다는 점에서 타입슬립의 완전체라 할 수 있겠다.


'라이프 온 마스'는 이들 두 작품의 계보를 이을 수 있을까?


 

몇가지 의문점을 갖게 하는 게 '라이프 온 마스'다.


전작이었던 두 드라마가 현재를 잇고 있건 아니면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서건 주인공이 특정한 목적을 갖고 타임슬립을 했다는 점이다. '시그널'에서는 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을 잡기 위해 과거와 현재가 이어졌다. 무전기를 통해 이미 발생한 사건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게 되는 과정이 펼쳐지는데, 과거가 달라지게 됨으로써 현재를 살고있는 주인공의 세계도 변하게 된다. 급기야 선배 경찰관이 죽음에 이르는 현재의 흐름이 바뀌게 된다.


'터널'은 단순하다. 자신이 쫓는 범인을 잡기 위해 터널속에 빠진 경찰관이 과거로 시간을 뛰어넘게 되는데, 과거에서 사건을 해결하게 되면 현재로 갈 수 있게 된다는 주인공의 굳은 의지가 엿보이는 작품이었다.


두 작품 모두 사건이 과거냐 아니면 현재냐의 시간을 뛰어넘었던 데에는 원칙적인 전제가 뒤따랐다는 게 공통점이다.


그런 면에서 복고수사를 표방하고 있는 '라이프 온 마스'에는 전제가 약하다는 게 약점이라 할 수 있겠다. 과거로 간 이유라든가 아니면 자신이 어떤 사건을 해결해야 하는 것인가라는 임무완수격의 전제로는 부족함이 남아있었다는 얘기다.

 

두뇌파 형사인 한태주는 2018년을 살아가는 경찰이지만 원리원칙을 고수하기 때문에 약혼자는 물론 동료까지도 왕따신세를 면치못하는 캐릭터다. 헌데 약혼녀였던 서현(전혜빈)는 연쇄살인사건을 조사해달라고 부탁을 하게 되면서 사건이 시작된다. 법정에서의 증언으로 연쇄살인범은 풀려나게 되고 서현이 행방불명된다. 그런데 연쇄살인범을 잡으려는 찰나에 누군가가 쏜 총에 맞게 되고 결국 차에 치이게 되고 새로운 세상에서 눈을 뜨게 된다. 자신이 살고있던 2018년이 아닌 1988년이다.


이때부터 꿈일지 진짜인지 모를 1988년 수사에 주인공이 뛰어드는 형태다. 어떤 이유에서 과거로 오게 된 것인지, 왜 자신이 사건을 해결해야 하는지의 분명한 전제가 없이 그저 범인을 찾아내는 복고식 수사가 펼쳐진다.


드라마 전체을 엮어놓는 커다란 명제가 없이는 매 사건을 해결해내는 그저그런 수사드라마가 될수밖에 없다.


헌데 4회에서는 왜 `1988년으로 돌아가게 된 것인지 민낯을 드디어 공개한 모습이기도 했다. 1988년 인성시에서 깨어난 한태주(전경호)는 현실을 부정하는 게 전부지만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데는 과거속에 살고있는 강동철(박성웅), 윤나영(고아성), 이용기(오대환)과 다른 방식으로 수사를 해나가면서 서서히 과거속으로 동화돼 나간다. 하지만 중요한 문제인 '왜일까'라는 명제가 없었다. 그렇기에 과거의 자신을 부정하는 모습이 역력해 보이기까지 했다.


하지만 4회에서 인성시에서 자신이 어릴적 살았었던 기억을 떠올리게 되고, 누군가로부터 쫓기는 기억이 실루엣처럼 떠올랐다. 과거로 온 데에는 무엇인가 필연적인 이유가 있음이 보여졌다는 얘기다. 현재에서 누군가의 총을 맞고 교통사고를 당하기 전 한태주는 약혼녀였던 서현에게 의문의 음성메시지를 들었다. 살인범 뒤에 누군가 있음을 알리는 메시지였고, 살인범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위협을 받고 범인은 유유히 시야에서 사라졌다.


 

2018년과 1988년 30년이라는 시간을 뛰어넘고 인성시에서 깨어난 한태주는 과거의 기억이 떠오르게 됐고, 다름아닌 그곳에서 자신이 어릴적 살았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


몇개의 수사 에피소드가 펼쳐지겠지만, '라이프 온 마스'는 커다란 구심점을 얻게 된 회차가 4회가 아닐까 싶기도 하다.
다름아닌 약혼자가 이야기했던 '다른 누군가의 조력자'의 정체를 밝혀나가는 과정이라 할 수 있겠다.


복고수사와 과학수사의 어울리지 않는 듯한 수사방법을 보는 묘미도 꽤 볼거리이기도 하다. 범인의 행동패턴을 알아가는 프로파일러식 수사기법을 보여주는 윤나영은 한태수에게 어떤 관계로 발전해 나갈지도 볼거리가 아닐런지 싶다.

Posted by 뷰티살롱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