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을 새롭게 시작하려는 듯한 모습입니다. 1월4일에 생활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거나 다름없겠죠. 1일부터 3일까지의 긴 연휴를 지나고 4일 첫 새해 출근이니까요. 밤새 내린 눈이 언제 쌓였는지 창문밖으로 온통 새하얀 세상이네요. <사진들은 클릭하시면 원본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역시나 새해에 내린 눈 소식만큼 가장 우려되는 건 출근길이겠지요. 어떻게 출근을 할까가 가장 큰 고민거리가 아닐 수 없어 보입니다. 브레이크 제동은 사실상 기능상실이 될 법한 도로사정이 되었겠다는 생각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근을 했습니다. 이곳저곳에서 정체가 많기는 했었지만, 소통은 원활하게 이루어지고 있었습니다. 아마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동차를 놓고 대중교통을 이용한 덕이 있었나 봐요. 거북이 운행을 하고는 있었지만 그런대로 막히는 구간은 없이 출근에 성공~~~(다른 지역은 어쩌면 많이 막혔을 거란 생각이 들더군요)


이렇게 많은 눈이 서울에 내린 적은 본적이 없는 듯 해요. 많이 온 적은 있었지만, 도로에 많은 눈이 녹지 않고 쌓였던 때가 없었던 듯 싶기도 합니다. 눈이 오면 제설작업에 도로에 염화칼슘을 뿌려서 빨리 복구가 되는 모습을 보였던 탓이기도 했었는데, 근 몇년동안 서울에 100미리 가까운 눈이 왔던 적은 .....

이런 날씨는 길에 뿌린 염화칼슘도 무용지물이 되는 법해 보입니다. 그래도 다행스러운 건 길이 얼지 않았다는 게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사람들도 조심스럽게 발걸음을 옮기는 모습이 보이구요.



골목길에 세워둔 차량은 눈에 완전히 덮혔다는 표현이 제대로 들어맞는 모습입니다. 지붕이 내려앉지는 않겠죠? 대충 눈으로 보기에도 100미리 이상은 족히 넘어보이는 적설량이네요ㅜㅜ



차들이 많이 다니는 큰길가는 그런대로 시간이 지나면 눈이 녹을 수 있을건데, 골목길은 어떨지....
상가들이 빠곡이 있는 골목길은 눈을 치우는 사람들이 눈에 많이 띄입니다. 그런데 눈을 자동차가 다니는 길에 쓸어 놓죠. 그래야 차들이 다니면서 좀더 쉽게 녹을 수 있을까 싶어서겠죠. 골목길 한가운데는 거짓말하지 않고 발목까지 눈이 쌓여있는 모습이예요.


연휴에 날씨가 좋았었는데, 세차장에 세차하러 나온 차들로 문전성시를 이루던 모습이 눈에 띄였었는데, 오늘 차가지고 나온 드라이버 분들은 쪼금 마음이 씁쓸하실지도....

올해 2010년에는 쌓인 눈만큼이나 복많이 받으시길 바래요^0^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해 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구독버튼으로 쉽게 글을 읽을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