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이면 연예계 행사로 가장 인상깊은 것이 어쩌면 연예대상과 연기대상이 아닐까 싶습니다. 연예대상은 이미 행사를 끝낸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비해 연기대상은 그보다 나중에 편성되며 한해 피날레를 장식하려는 모습을 보이기도 합니다. 연예대상에서는 강호동과 유재석이라는 두명의 인기 버라이어티 MC에 관심이 쏠려있었죠. 결과적으로는 유재석이 MBC와 SBS를 연예대상을 석권함으로써 강호동과의 경쟁에서 우위에 선 모습을 취한 결말을 보였습니다.

지난 30일에는 MBC의 연기대상이 진행되었습니다. 어쩌면 모두가 예상하고 있었던 것이었을거라 여겨지기도 한 <연기대상>에서는 고현정이 대상을 거머쥐었죠. 다름아닌 <선덕여왕> 미실이라는 전대미문의 캐릭터를 통해서 말이죠. 아마도 고현정의 수상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없을 듯 보여집니다.

이날 시상식은 연예인 이휘재가 사회를 보았는데, <선덕여왕> 출연진 테이블에 가서 인터뷰를 하는 과정에서 고현정에게 독설을 받기도 했었습니다. '얼굴표정이....미친거 아냐?" 하는 말이었는데, 평소 친하기 때문에 선덕여왕 식으로 친근함을 표시한 것이라고 하더군요. 시상식 장면을 보면서 고현정의 미실 이미지가 떠오르던 장면이기도 했습니다.


MBC의 연기대상은 사실상 두 드라마를 위한 시상식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었죠. 다름아닌 <내조의여왕>과 <선덕여왕>이죠. 올해 초에 태봉이 열풍을 일으키기도 했던 <내조의 여왕>의 김남주는 이날 시상식에서 최우수 여자연기상을 수상받기도 했습니다. <선덕여왕>과 <내조의여왕> 배우들이 나란히 최우수 남여연기상을 수상하는 모습도 보여지기도 했었지만, 대망의 대상에는 고현정이 수상했습니다.

때로는 강하면서도 때로는 부드럽게도, 그리고 때로는 연약한 듯이 보이는 다중적 성격을 보여주었던 <선덕여왕>의 미실이라는 캐릭터는 배우 고현정에 의해서 탄생된 캐릭터라 할 수 있겠죠. 대본과 영상에 의해 짜임새있는 극의 전개를 만들어나가는 것은 어쩌면 작가와 PD 그리고 스탭들의 몫일 겁니다. 하지만 아무리 짜임새있고 영상미가 살아있다 하더라도 배우의 혼이 담겨있지 않은 드라마는 시청자들에게 쉽게 어필되지 않는 법이겠죠. 시청자들이 드라마를 접하면서 느끼게되는 여운은 어찌보면 찰나에 지나지 않을 거라 여겨집니다. 새롭게 시작되는 드라마를 처음으로 맞닥드리는 시청자들의 눈에 단 몇초, 단 몇분 사이에 드라마가 울고웃게 되는 셈이겠지요. 입소문에 의해 인기를 얻는 드라마도 있겠지만, 사실 배우들의 짧은 시간에 만들어진 성격묘사와 캐릭터의 구축은 종영될때까지 시청자들을 붙잡아놓는 중요한 요소가 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선덕여왕>의 미실이라는 캐릭터가 어쩌면 그러한 캐릭터가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이요원에 의해 창조된 덕만공주도, 혹은 엄태웅에 의해서 만들어진 김유신도 아니었다 할 수 있습니다. 초반 시청자들을 잡아놓은 것은 다름아닌 미실이라는 팜무파탈의 모습과 카리스마가 묻어있던 미소때문이었죠.


MBC의 연기대상에는 사실상의 이변은 없었던 모습이었습니다. 연말이 되면 연기대상 시상식에 적잖게 등장하는 것이 공동수상이라는 수식어였지만, 올해 2009년에는 사실상 유아독존격인 모습이었기에 고현정의 수상은 예견된 것이나 다름없어 보였습니다.

그렇지만 이제 미실의 시대는 가고 새로운 2010이 온 셈이죠. 2010년에는 어떤 캐릭터가 등장하게 되어 어제의 시상식장에서의 시상소감을 하게 될까요?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해 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새해에 복많이 받으세요^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