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MBC에서 진행한 <2009연예대상>에서는 예상대로 유재석이 대상을 차지했습니다. 사실 누가 보더라도 2009년 MBC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의 대표는 <무한도전>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최근 복귀한 <일요일일요일밤에>가 새롭게 개편되며 예능 프로그램으로 새로운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기는 하지만 2009년도를 정리해 보면 단연 <무한도전>이 대상감에 해당되는 프로그램이라 할 수 있겠죠.

무한도전을 떠올리게 되면 자연스레 거론되는 연예인은 바로 유재석입니다. 2인자 박명수나 노홍철, 정형돈, 정준하, 길 이 함께 출연하고 있다지만 사실상 무한도전에서 유재석을 배제한다면 쉽게 수긍이 가지 않을만큼 비중이 높습니다. 또한 유재석은 MBC에서 놀러와라는 예능 프로그램에도 출연하며 인기를 얻고 있어 MBC에서만큼은 유재석의 연예대상은 따놓은 모습이나 마찬가지가 아닐까 싶기도 했습니다. 사실 싱거운 시상식이라 볼 수 있을법도 하죠.


이날 시상식은 사실상 세개의 프로그램이 각축을 벌인 모습이라 할 수 있어 보였습니다. <무한도전>, <황금어장-무릎팍도사>, <세바퀴>가 대상이라 할 수 있습니다. 대상 후보로는 유재석을 비롯해 강호동, 이휘재, 박미선이 올랐으니 세개의 프로그램이 경쟁을 했다 할 수 있어 보입니다.

그렇지만 역시나 무한도전이라 할 수 있어 보였습니다. 유재석의 수상에 어느 누구도 손을 들고 이외를 제기할 수 있을까 싶더군요. 개인적으로는 강호동의 쇼프로 진행보다는 유재석의 진행에 더 손을 들어주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유재석은 쇼 프로그램 진행에 있어서 소위 깐쭉개그로 웃기는 듯한 모습보다는 맴버들과의 호흡을 통해 배려하는 모습이 많이 보여지기 때문이죠. 특히 자주 보게되는 <무한도전>에서의 모습은 이러한 배려의 모습이 곧잘 드러내 보이죠. 그래서 개인적으로 유재석의 수상에 박수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사실 현재 대한민국의 예능프로그램에서의 양대산맥은 유재석과 강호동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법합니다. 지난 KBS 연예대상에서는 강호동이 대상을 차지했었습니다. 리얼 야생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인 <1박2일>은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프로그램이지만 무엇보다 세상밖으로의 소통을 이루어내는 모습을 띠고 있습니다. 특정 소수의 연예인에 의해 이루어지는 프로그램이라기 보다는 친구나 일반 사람들, 시청자들을 모두 아우르고 있는 모습을 담고 있기도 하죠. 어쩌면 그러한 소통의 모습때문에 더욱 사랑을 받는 프로그램이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무한도전> 또한 이러한 소통의 모습을 유감없이 담아내고 있는 프로그램이라 할 수 있습니다. 1박2일과 무한도전이라는 양대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 최고일 수밖에 없는 모습이겠죠.

KBS와 MBC의 양대 간판 프로그램으로 대상을 각각 따낸 유재석과 강호동은 이제 마지막 SBS에서의 경쟁을 남겨놓고 있습니다. 사실 두 방송사에 비해 SBS의 프로그램으로 본다면 누가 우위에 있다고 판단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강호동과 유재석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은 각각 <스타킹>과 <패밀리가 떴다>가 있습니다.


여기에 강호동은 최근에 새롭게 <강심장>이라는 프로그램으로 이슈를 만들어놓기도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예능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는 유재석의 <패밀리가떴다>에 어찌보면 점수를 줄 법도 하지만 <스타킹>과 <강심장>이라는 프로그램으로 주가를 높이고 있는 강호동 역시 우열을 가리기는 어려운 모습이죠. MBC나 KBS에 비해 SBS에서는 어찌보면 강호동-유재석 두명에게 대상을 안겨줄 수 있을수도 있어 보입니다.

연말이 되면 각종 시상식이 방송사마다 진행이 되고 그중에서도 올해의 연기대상은 초미의 관심을 받기도 합니다. 그런데 간혹 대상 부문에서 시청자들을 당혹하게 만들기도 하고 뿔나게 만드는 일이 있는데 다름아닌 공동대상이라는 점이라 할 수 있습니다. 연기력보다는 어찌보면 인기와 시청률에 의해서 주어지는 모습같기도 하다는 것이 당혹감을 주는 이유겠죠. 연예대상에서도 이같은 공동대상이 벌어지게 될지 뚜껑이 열리지 않은 SBS 연예대상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됩니다. 사실상 SBS의 연예대상으로 올해의 연예대상이 누가 될것인지 판가름나게 된 상황이 되어 버린 모습입니다. 생뚱맞게 유재석-강호동 이들 두 사람을 제치고 다른 사람이 오르는 일도 생겨날 수 있겠죠.

<재미있으셨다면 쿠욱 추천해 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구독버튼으로 쉽게 글을 읽을 수도 있어요^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