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드라마는 대부분 주부들이 보는 것이다?
<하얀거짓말>이라는 드라마는 어떨까. 아침마다 출근시간에 걸려서 방송되는 이 드라마는 기존 MBC의 아침드라마와는 색깔이 다른 드라마로 보여진다. 불륜과 남매지간에 벌어지는 목숨을 건 사랑싸움이라든가 아니면 막장이라 불리는 출생의 비밀을 뒤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엄밀하게 말해 막장이라는 단어 자체에 대한 기준을 논한다는 것이 모호할법하다. 출생의 비밀 어디까지가 기준이 되는 것인지, 치정의 관계에 있어서도 어디까지가 선이되는 것인지 답이 없기 때문일 것이다.

처음부터 <하얀거짓말>이라는 드라마는 주인공들의 비밀들을 전면에 깔린 채 시작된 드라마다. 극중 서은영(신은경)과 강정우(김유석)은 혼전관계로까지 이어진 연인이었지만, 강정우는 소위 서자출신, 즉 첩에 의해서 태어난 아들이었고, 드림인 백화점이라는 기업속에서 큰어머니의 미움을 받고 자란 처지였다. 큰어머니인 신여사(김해숙)에 대한 복수(아버지의 죽음이 큰어머니때문이라 믿고있기에)를 위해 재벌집의 딸인 홍나경(임지은)과 결혼하게 된다. 그리고 서은영은 강정우의 아들을 낳게 되지만, 어머니에 의해 죽었다고 믿지만, 결국 살아있다는 것을 안다. 그리고 서은영에게 있어서 또 한번의 사랑이 찾아오게 되는데 그게 바로 자폐를 앓고 있는 강형우(김태현)다. 자폐아들에 대한 집착이 잘못된 사랑으로 변해 신여사는 간호사인 서은영과 자신의 아들인 강형우를 결혼시키지만, 서은영에게 아들이 살아있다는 사실에 둘 사이를 다시 떼어놓게 되는 표독스런 모습을 보이고 있다.

출근길에 DMB를 통해 보게되는 <하얀거짓말>은 언젠가부터 애청하는 프로그램이 되고 말았다. 복잡한 남녀관계인 서은영-강정우-홍나경 이들 3명의 주인공들의 사랑놀음때문이 아니라 다름아닌 신은경이라는 배우가 연기하는 장애남편을 둔, 그리고 싱글맘이 된 한 여자의 모습때문이다. 흔히 생각되는 게 있다는 신은경하면 <조폭마누라>라는 타이틀롤을 빼놓을 수 없다. 왠지 배우의 이미지가 호전적이고 남성미있는, 흡사 에일리언의 시그니위버나 터미네이터의 린다해밀턴을 연상시키는 이미지를 갖고 있는 신은경이지만, <하얀거짓말>에서는 너무도 힘이없고, 그렇지만 사랑이라는 명제앞에서는 한없이 울음을 터뜨리는 모습이 보는 내내 안스럽기도 하고 드라마에 몰입되게 만들기 때문이다. 

솔직히 한 사람의 배우에 의해 드라마가 성공하기는 힘들다. <카인과아벨>과 같이 소지섭이라는 배우에 의해 주도된 특별한 케이스를 제외하고, 출연자들의 연기가 모두 조화가 있어야 가능하다. 그런 점에서 <하얀거짓말>은 주인공들의 연기와 중년연기자들의 연기가 앙상블을 이루고 있다고 할만하다. 특히 자폐남편에 대한 사랑이라는 부분을 놓고 볼때, 신은경의 연기는 마치 자신의 삶을 조명하는 듯한 모습이 엿보이기도 한다.


알고보니 신은경은 자신의 아들이 뇌수종이라는 장애를 앓고 있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인지 남편인 강형우에 대한 헌신적인 모습은 단지 연기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만큼 섬득한 모습이다. 얼마전 신은경은 보건복지가족위원회 홍보대사에 위촉되었다는 기사가 올랐었다. 인터뷰에서 신은경은 "장애인보다 장애인을 둔 가족이 가장 힘들다"라는 표현을 한 바 있기도 했듯이 드라마 <하얀거짓말>에서 서은영이라는 캐릭터가 만들어내는 눈물샘이 출근길을 붙들어맨다. 더욱이 자신의 아들인 비안을 두고 생부인 강정우와 홍나경의 위협속에서 아들을 지켜내려는 모습은 그야말로 눈물의 순애보같은 모습이다.

강형우의 장애가 점차 호전적인 모습으로 변해가고 있는 <하얀거짓말>은 사실상 어느 누구도 악한사람이나 선한사람은 없는 모습이라 할만하다. 믿었던 남편의 외도로 인해 아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홍나경이라는 캐릭터가 발산해내는 서은영에 대한 미움과 원망이나 자신의 아들에게 집착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강정우라는 인물이나 혹은 자폐아들을 보호하려는 마음이 집착으로 이어지게 된 신여사라는 캐릭터나 모두가 일종의 장애를 겪고 있는 사람들이라 할 수 있는 모습이다. 그렇지만 그것이 오히려 드라마속에서 서로간에 갈등을 만들어내고 있는 모습이다. 드라마를 본다면 누가 악인이고 선한 캐릭터라 단정지어 말할 수 있겠지만, 사실상 <하얀거짓말>에 등장하는 누구도 진정한 악인이라는 말을 하기에는 어렵다. 특히나 아들 비안을 두고 거짓말과  음모를 계속적으로 만들어내는 홍나경이라는 캐릭터를 놓고 볼 때 그 여자에 대해서 무작정 비난하기도 어렵다. 왜냐하면 여자로써 아이를 낳지 못하게 된 처지가 되었고, 남편인 강정우까지도 과거 여자가 누구였나를 알게 되었다면 배신감은 누구못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과거 아침드라마에서는 콩쥐팥쥐 형태의 사악한 이복동생 등의 관계가 공식처럼 이어졌었지만, <하얀거짓말>이라는 드라마는 시청자를 잡아끄는 매력을 갖고 있음에 틀림이 없어보인다.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 하얀거짓말은 일일극이나 또는 수목드라마로 자리를 옮겼어야 했음.
    적어도 신데렐라맨보다는 더 떴을 듯!

    월화 - 내조의 여왕
    수목- 하얀거짓말...

    이 구도였다면 엠비씨는 평일 드라마를 완전 장악하지 않았을까욤...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