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가장 상차림으로 올라오는 요리로는 된장찌게와 김치찌개를 있습니다.  한국인의 밥상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요리가 아닐까 싶어요.

 

헌데 순두부 찌개?

 

생각하기에는 쉬울 듯해 보이는 요리인데, 막상 하려고 하면 일반 두부요리와는 달리 어색하고 간을 맞추는 게 쉽지 않은 요리일 듯 보여지기도 해요.

 

간편하게 만들 수 있는 순두부요리 레시피를 백종원, 김구라, 윤상, 윤박, 송재림이 진행하는  '집밥 백선생'에서 소개했는데, 외외로 손이 많이 필요가 없을 듯 보여지는 레시피네요.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순두부는 일반적으로 두가지 종류가 있는데, 팩으로 진공포장돼 판매되는 제품과 일반 판매하는 순두부 제품이죠.

 

일단 시중 마트에서 손쉽게 구입할 수 있는 순두부 기준으로 예를 들어 간편레시피를 소개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순두부 요리에 들어가는 양념장을 만드는 과정일 듯 합니다.

 

양념장 하나만 잘 만들면 순두부요리의 절반은 이미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 합니다.

 

간편하게 만드는 순두부요리는 찌개요리가 아닌 간단하게 버물려 먹을 수 있는 레시피를 지금부터 소개해 봅니다.

 

 

 

 

양념장의 기본은 간장과 마늘, 파와 고추가루 베이스라 여기면 됩니다.

 

가정에서 가장 많이 무침요리에 기본으로 들어가는 양념장이기도 한데, 대파와 간마늘, 그리고 간장을 넣어서 다대기처럼 버무려서 완성하면 되는 거죠. 거기에 빨간 고추가루를 넣어서 기본 양념장을 완성합니다.

 

고소한 맛을 더하기 위해서 마무리는 참기름을 살짝 넣어주면 양념장 완성~~

 

양념장이 완성되면 우선은 순두부요리가 완성됐다고 봐도 과언이 아닐 듯해요.

 

이제 남은 과정은 순두부를 데치는 과정만 남은 셈이죠.

 

흔히 순두부 요리를 할 때에 실수하는 것이 물양을 맞추는 것이죠.

 

김치찌개나 된장찌게는 일반적으로 물양을 재료에 맞춰서 가름할 수 있는데, 식당에서 사먹게 되는 순두부요리를 생각해서 물양을 고려하게 되면 의외로 물조절에 실패하는 경우가 많을 거예요.

 

순두부를 조리할 때에는 생각해야 할 것이 있는데, 순두부와 끓인 물을 함께 먹는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는 점~

 

탄력이 있는 두부보다는 연한 순두부는 물이 많이 넣고 끓일 필요가 없어요. 데친다는 생각으로 물양을 가름하면 되는데, 물 한컵 가량을 넣어서 끓입니다. 그냥 물만으로도 조리해도 되는데, 좀더 고급스런 맛을 원한다면 사골국물로도 가늠하고 다시마 국물로도 심지어 쌀뜨물로도 끓어도 됩니다.

 

집밥 백선생 '순두부요리편'에서는 물에 멸치가루를 넣어서 풍미를 더합니다.

 

 

순두부를 끓이면서 참기름과 간장을 약간 넣어주면 고소함과 맛이 더해지죠.

 

소량의 간장과 참기름을 넣고 모양을 내서 끓어줍니다. 의외로 순두부가 물에 풀어질 거라 생각했는데, 탱글탱글하니 모양을 잡은 모습 그대로 조리가 됩니다.

 

순두부가 적당히 데쳐졌으면 이제 큰 그릇에 옮겨담습니다.

 

거기에 집에서 처치곤란 오래된 김치를 송송 썰어서 겹들이고 김가루를 넣습니다.

 

마지막으로 완성돼 있는 양념장을 적당하게 데코레이션~~

 

풍미를 더하기 위해 쪽파와 깨를 뿌려서 근사한 순두부 데침 요리를 완성합니다.~~

 

 

 

먹을 때에는 탱글탱글한 순두부와 김치, 양념장과 김가루를 골고루 섞어서 드시면 됩니다.

 

순두부 요리 백선생처럼 하면 어렵지 않쥬~~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