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론 단조로움이 사람을 끄는 매력을 발산하는 경우가 있다. MBC 수목드라마 '내생애봄날'이 그러하다. 이야기는 단순하다. 처음부터 강동하(감우성)의 나레이션으로 시작된 로맨스 드라마 '내생애 봄날'은 이봄이(수영)이 심장이식을 받게 되면서 다시 찾아오는 로맨스를 다루고 있는 드라마다. 심장이식을 한 주인공은 다름아닌 강동하의 아내였고, 2회에서는 강동하의 아내 윤수정(민지아)의 죽음에 대해서 그려졌다.

우도에서 해녀로 물질을 하던 수정은 파도가 치는 바다에서 배와 접촉사고로 사망하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윤수정과 강동하에게는 비밀이 한가지 있었다. 다름아닌 강동하의 동생인 강동욱(이준혁)과의 관계였다. 좋아하는 감정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동욱은 그저 친구로만 보는 윤수정에게 고백조차 못하고 형의 아내가 되어 형수가 되었다. 소꼽친구였던 윤수정과 강동욱의 관계는 고백하지 못한 가슴앓이로 끝나버린 관계라 할만했다. 하지만 형과의 결혼으로 친구에서 형수가 되었지만 동욱은 미워하거나 원망할 수 없었다. 푸른(현승민)과 바다(길정우)의 엄마가 된 윤수정이었지만 그래도 마음속으로만 동욱에게는 연인같은 형수가 아니었을까 싶기만 하다.


동하와 동욱 그리고 윤수정의 로맨스는 그렇게 형수가 되어버린 친구로 끝났지만, 불의의 사고로 수정은 사망에 이르렀고, 동욱은 수정의 심장을 이봄이에게 이식했다.

우도에서의 하루밤에 이루어졌던 봄이와 동하의 로맨틱한 모습은 마치 영화 '홍반장'의 한모습을 보는 듯하기도 했었는데, 두 사람의 본격적인 로맨스의 시작이라는 것을 예고한 것이라 할만하겠다. 헌데 봄이는 이미 동하와 결혼까지도 생각하고 있는 연인관계이니 어쩌면 드라마 '내생애봄날'이 웰메이드와 막장의 외줄타기를 아슬아슬하게 걸어가고 있는 듯하기도 했다. 형제가 한 여자를 두고 사랑의 삼각관계를 이루고 있으니 말이다.

봄이와 동욱의 연인관계를 두고 볼때, 과연 동욱이 이봄이에게 느끼는 감정이 사랑일지 앞으로의 전개가 궁금해진다. 사실상 강동욱은 이봄이의 심장수술을 집도했던 의사이기 이전에 형수인 윤수정의 심장을 이식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자신에게 심장을 기증한 사람이 누구였는지 궁금했던 봄이는 멀리 제주 우도까지 내려가 고맙다는 말을 전한 명량쾌활한 여자다. 헌데 봄이의 모습을 보면서 강동하는 자꾸만 죽은 아내 윤수정을 떠올리는 까닭은 왜일까?

드라마 '내생애봄날'은 강동하와 이봄이의 코믹한 로맨스가 자꾸만 시선이 가는 작품이다. 봄이는 푸른과 바다를 보면서 자신도 모르게 눈물이 나기도 하고, 악몽에 시달려 제대로 잠을 청하지 못하던 동하는 이봄이이 품안에서 오랜만에 푸근한 잠에 빠져들었다.

신체 일부를 기증받는 이봄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자신의 몸이 되어버린 심장이 누군가를 반기고 낯설게 여겨지지 않는 것을 깨달아간다. 왜 자꾸만 강동하에게 끌리는 것인지 이봄이는 모르고 있고, 강동하역시 봄이에게서 죽은 아내를 그리워하게 되는 까닭은 모른다.


오직 한사람만이 진실을 알고 있을 뿐이다. 바로 동하의 동생인 동욱이다.

동욱이 사랑하는 봄이는 봄이 자체를 좋아했던 것이었을까? 수정을 형에게 빼앗기고 수정의 심장을 이식받게 되면서 동욱은 봄이에게 어쩌면 봄이가 아닌 형수가 되었던, 과거에는 소꼽친구였고 좋아했었던 수정의 잔재를 느끼고 있었던 것은 아니었을까 싶기도 해 보인다. 수술이 끝나고 병원에서 지난 130여일동안 동욱에게 봄이는 봄이가 아닌 수정의 심장을 갖고 있는 여자에 불과했던 것이 아니었나 싶다. 그것이 시간이 지나면서 사랑으로 변했다면 진정으로 봄이를 사랑하는 것이 아니지 않을까.

드라마 '내생애봄날'은 잔잔하지만 몇가지 반전포인트를 갖고 있는 드라마다. 강동욱에게 이봄이는 봄이 자체일지 아니면 형수의 심장을 이식받은 여자였기에 형수의 잔재를 쫓은 사랑앓이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도 하나의 관전포인트라 할만하다.

또 하나의 관전포인트는 이봄이에게 이식된 심장이 다름아닌 윤수정의 심장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이후, 변화되는 강동하와 두 아이 푸른과 바다의 심적 변화일 듯하다.


강동하와 이봄이 두 남녀의 로맨스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 드라마 '내생애 봄날'은 가족이라는 테두리를 깊게 표현하고 있다. 그중에서 홀아비가 된 남자와 두 어린 아이들 푸른과 바다가 한 여자를 만나게 되어가는 과정을 담고 있다. 우도에서 숙박하게 된 봄이는 푸른과 바다에게 이야기책을 읽어주면 밤을 보낸다. 동하와 딸 푸른은 서울에 올라오게 되고 봄이의 전화를 받게 되지만 푸른은 봄이의 전화를 끝내 받지 못한다. 왠지 죽은 엄마에게 미안해서다.

감우성과 수정의 달콤명량한 멜로가 시선을 끌기도 하지만 한편으로 엄마없이 자란 어린 아이들 푸른과 바다의 변화를 쫓아가보는 것도 드라마 '내생애 봄날'의 관전포인트라 할만하다. 엄마의 심장을 가진 여자 이봄이의 정체를 알게 된다면 아이들은 어떤 변화를 맞게 될지 말이다.

가을은 왠지 사랑하고 싶고, 사랑받고 싶어지는 로맨틱한 계절인가 보다. 드라마 '내생애봄날'의 명량쾌활 로맨스가 시선을 끄니 말이다.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사진출처 = MBC 수목드라마 '내생애봄날'>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