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의 주말연속극인 '아들녀석들'이 저조한 시청율로 종영하고 새로운 드라마 '금나와라뚝딱'이 새롭게 시작했다. 첫방송부터가 강렬하다. 특히 1인2역을 소화해낸 여배우 한지혜의 모습이 시선을 잡았다. 도도한 재벌가의 며느리와 발랄한 가난한 집 딸이라는 두 인물을 소화해내며 드라마의 활력을 집어넣고 있는 모습이어서 흥미로운 모습이었다.

주말연속극에서 MBC는 그동안 KBS2채널에 인기를 빼앗겨있는 상태였다. 30%이상의 고정 시청자들을 두고 있는 KBS2채널의 주말연속극 경쟁에서 MBC가 새로운 드라마로 인기를 수성할 수 있을지 두고볼 일이다. 특히 KBS2의 새로운 '최고다 이순신'은 아이유와 조정석, 유인나 등의 떠오르는 배우들이 대거 등장하고 있는 드라마로 30%가 가까운 시청율로 초반부터 고공인기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드라마다. 채널권을 가져가기에는 힘겨운 싸움이 될 듯하기만 한 수치다.

MBC의 '금나와라 뚝딱'은 인기 신인 아이돌이나 배우들은 없다. 단지 인기배우들만이 있을 뿐이다. 한지혜와 연정훈, 이태성과 이수정 등의 배우진들로 포진되어 있고, 한진희, 최명진, 길용우, 이혜숙, 금보라 등의 중견 배우들이 탄탄한 연기력을 받쳐주고 있는 드라마다.


여주인공 몽희는 보석디자이너가 꿈이지만 가난한 길거리에서 싸구려 액세서리 노점상을 하는 억척녀이다. 하지만 인간미가 물씬 풍긴다. 사기당하면서 구입한 중고차가 개시도 하기전에 시동이 껴지는 폐차수준이었지만, 어린 아들과 노모를 함께 부양해야 한다는 가장의 어려운 처지에 500만원이라는 거금을 차마 돌려받지 못하고 주었다.

다이나믹한 드라마 전개는 첫방송을 통해서 '두고볼만한 드라마'의 정석을 보여주고도 남음이 있었다. 여러가지 갈등요소들이 첫방송에서 엿보였다. 출생의 비밀같은 숨겨진 막장요소보다는 드러내놓고 출생에 대해 막장가족사를 시청자들에게 어필했다.

보석회사 사장인 박순상(한진희)의 장남인 박현수(연정훈)은 아버지에게 인정을 받지 못하지만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는 아들이었다. 정략결혼한 유나(한지혜)는 생일파티에서 남편 현수와의 이혼을 시켜달라며 시아버지에게 독기어린 눈길을 보냈다. 짐작하건데, 아버지인 박순상과 며느니 유나의 관계는 꽤나 불편한 관계였을 뿐만 아니라 남편과의 관계역시 불편한 말 그대로 정략적인 관계라는 강한 인상을 주었다.

유나와 박현수 부부의 불편스러운 관계보다 시선이 가는 것은 막장가족간에 펼쳐지는 경영권을 놓고 벌이는 치열한 다툼이 커다란 갈등요소이자 볼거리가 될 것이라는 짐작이 든다.


경영권 승계를 놓고 벌이는 재벌가의 형제간의 갈등에서 차남 현준(이태성)과 안주인인 성은(이수경)은 아버지의 총애를 한몸에 받고 있다. 명석한 며느리인 성은은 남편의 숨겨진 무기라 할만했다. 특히 가족간의 대립은 가족사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 장남인 박현수는 현재 아버지의 본처인 장덕희(이혜숙)가 낳은 아들이 아닌 전처 소생의 유일한 혈육이라는 점이다. 현준은 사장인 박순상이 장덕희와 재혼하면서 낳은 차남이지만 아버지로부터 인정받는 명실공이 점찍어둔 차기 후계자의 모습이라 할만하다. 배다른 형제간에 펼쳐지는 경영권 승계에 대한 대립은 드라마 '금나와라 뚝딱'의 중요한 갈등요소가 될 것이라는 짐작이다.

첫방송에서 1인역의 한지혜는 다른 성격의 유나와 몽희 역을 부드럽게 소화하며 시선을 끌었다. 남편과의 이혼을 선언한 유나. 가난하지만 억척스럽고 발랄한 모습의 몽희는 완저히 다른 캐릭터였다. 현준은 우연히 차사고로 아내인 유나를 닮은 몽희를 만나게 되었다. 두 사람의 로맨스 라인은 어떤 흐름을 안겨다 주게 될지 주목되는 관계도를 보였다.


주말연속극에서는 좀처럼 힘을 내지 못하고 있는 게 MBC였다. 새로운 드라마 '금나와라 뚝딱'이 추락한 MBC의 주말연속극에 활력을 불어넣어주게 될지 주목된다.


닮은 사람을 발견하게 된 박현수는 아내인 유나와의 결혼생활에서 어떤 변수를 만들어내게 될지 흥미롭기만 하다. 유나는 남편 현수와의 정략결혼에 인형같은 꼭두각시 인생에 환멸을 느끼는 캐릭터로 보여졌다. 시아버지인 박순상이 준비한 생일파티 계획도 단 한마디 말로 거절할 만큼 독기를 뽐어냈다. 차라리 친한 친구들과 클럽에 가서 놀겠다는 며느리의 발언이 있을수 있겠는가.

두고볼만한 드라마로 엿보인다. 가족드라마라는 관점에서보다는 오히려 거대 기업의 경영권을 둘러싼 첨예한 대립은 시청자들을 불러들일 요소였다. 또한 인물관계도에서 여주인공 몽희와 차남 박현준(이태성)의 아내인 성은(이수경)과의 관계는 대학교 시절 라이벌이라 할만하다. 몽희가 좋아했던 남자를 빼앗은 사람이 성은이었다. 하지만 남자와 헤어져 박현준과 결혼한 여자이기도 하다.

장남인 박현수와의 로맨스로 다시 만나게 될 몽희와 성은의 관계는 짐짓 두 형제의 경영권 대립과 갈등에서 또다른 변수를 만들어낼 수 있는 인물 관계도가 아닌가. MBC의 주말극에 오랜만에 봄기운이 도는 듯한 모습이었다. <사진은 인용을 목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사진 출처 = MBC 주말연속극 '금나와라 뚝딱'>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버튼(손가락)을 눌러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