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사극을 표방하며 새롭게 선보인 MBC의 <짝패> 첫방송은 기대해볼만한 새로운 유형의 사극장르가 아닌가 싶습니다. 정통과 퓨전이라는 형태로 사극은 나뉘어져 있는데, <짝패>는 일종의 정통사극의 형태를 보이고 있는 모습이기도 합니다. 기존의 정통사극은 왕실과 양반 혹은 실존인물들이 주인공으로 이루어져 전개되었던 반면, 퓨전사극은 허구의 내용을 사극적인 요소로 제작된 형태가 많습니다. 대표적인 유형의 퓨전사극이 <일지매>나 혹은 <홍길동> 등과 같은 사극드라마였죠. 과거의 모습이기는 했지만 현대적 사상과 톡톡튀는 대사 등이 퓨전 사극의 재미라 할 수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인기드라마였던 <추노>는 빼놓을 수 없을 듯 합니다. 높은 인기도를 얻기도 했었던 드라마 <추노>는 도망노비를 쫓는 추노꾼에 대한 이야기를 소재로 삼았던 드라마였습니다. 노비와 추노꾼이라는 조선시대 가장 밑바닥 민초들의 이야기를 다룸으로써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기도 했었던 작품이었습니다.

MBC의 사극드라마는 대체적으로 실존인물을 바탕으로 제작되었던 작품들이 많았었죠. 임상옥이라는 상인의 이야기를 다루었던 <상도>, 동의보감을 지은 명의 <허준>, 그리고 여성으로 내의원 최고명의가 되었던 <대장금>, 그리고 인기리에 방영되었던 <동이>에 이르기까지 실존인물 위주의 사극들이 많이 선보였던 바 있었습니다. MBC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짝패>는 기존의 실존인물 위주의 사극드라마와는 차별성을 보이는 새로운 유형의 드라마로 보여지더군요.

첫방송이 방영된 <짝패>는 두고볼만한 새로운 민중사극이라는 말이 떠오르는 드라마였습니다. 첫방송이었기에 천정명이나 이상윤, 한지혜, 서현진 등의 주요인물들이 등장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조연들의 호연이 눈에 띄었던 회차이기도 했었습니다. 주인공인 귀동과 천둥의 어미와 유모역으로 등장한 막순 역의 윤유선의 호연과 특히 저잣거리의 꼭지 역으로 등장했던 이문식은 기존의 영화나 드라마와는 달리 새로운 이미지 변신을 보였던 모습이었고, <시크릿가든>에서 얼마 등장하지 않았지만 죽은 길라임의 아버지 역으로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던 정인기는 쇠돌 역으로 안정감을 주기도 한 모습이었습니다.


등장인물들의 입체적인 캐릭터들이 볼만했었는데, 그중에서도 특히 첫회에서의 스피디한 전개는 앞으로 두고볼만한 민중사극 형태가 되지 않을까 싶더군요. 천둥치는 날에 아이를 낳아 아이이름을 천둥이라 짓게 되었지만 어린 천둥은 어미와 떨어지게 되었죠. 다름아닌 양반집 김진사(최종환) 집에도 같은 날 아이가 태어나나지만 생모는 아이를 낳고 죽음을 맞게 되었습니다. 그 때문에 아이의 젖동냥을 위해서 천둥의 생모인 막순을 집으로 불러들인 것이었습니다.

드라마 <짝패>의 첫회는 조선후기 밑바닥 인생들인 민초들의 애달픈 삶을 조명해 보인 모습이었습니다. 자신의 아이에게 젖을 물리지 못하고 양반집의 부름 때문에 아이와 생이별을 하게 된 어머니의 모습은 안타까움이 들었습니다. 엄격한 신분제도가 유발하게 된 처절한 민초들의 삶이었다고나 할까 싶더군요. 가장 밑바닥 인생이라고는 하지만, 장꼭지에 의해서 그 삶마저 300냥에 팔리게 되는 상황은 어쩌면 조선시대에 신분제도가 안고 있었던 민초들의 한이었을 것입니다.


막순은 자신의 아이를 직접 키우고 싶었기에 거대한 음모를 준비했습니다. 다름아닌 자신의 아이와 양반집 아이를 뒤바꾸는 것이었죠. 김진사의 집으로 불려온 막순은 집밖으로 한발짝도 나갈 수 없다는 엄명으로 자신의 아이를 만나지 못하고 젖을 물리지 못하게 되자 일생일대의 모험을 하게 되었던 것이었습니다. 천둥과 귀동을 맞바꾸려 한 것이었죠.

드라마 <짝패>의 첫방송은 앞으로의 기대감을 높이게 만든 모습이었습니다. 운명이 바뀌어진 천둥(천정명)이 자신의 진짜 존재를 찾아가는 과정이 하나의 볼거리가 될 것을 미리 보여준 것이라 할 수 있더군요. 태생이 양반이었지만, 유모 막순으로 인해서 가장 하층민으로 떨어지게 된 천둥은 쇠돌과 장꼭지(이문식)에 의해 길러지게 될 것이겠지요. 쇠돌과 장꼭지의 인물됨을 보니 선과 악의 대비가 떠오르더군요. 돈이면 무엇이든지 할 수 있는 인물인 장꼭지는 자신이 거느리고 있는 거지패 가족에게 인색한 인물입니다. 하지만 쇠돌은 도망치면서 뒤쫓던 추쇄꾼을 차마 죽이지 못할만큼 인정이 있는 인물에 속하더군요. 천둥은 이들 두 사람의 보살핌을 받으며 어린 유년시절을 보내게 됨으로써 자연스레 선과 악에 대한 정립을 세워나갈 듯해 보이기도 했습니다.

또 다른 하나의 관전 포인트는 엇갈린 운명앞에 서게 된 두 인물인 천둥과 귀동의 미래라 할 수 있습니다 어쩌면 한 아이의 유모이자 한 아이에게는 어머니가 된 두 사람은 천민과 노비로 일축된 가장 밑바닥 민초들의 삶과 애환을, 그리고 호리호식하는 양반의 행태를 보여주게 될 것으로 보여집니다. 인기드라마 <추노>가 액션활극의 묘미를 보여줌으로써 인기를 모았다면 MBC의 <짝패>는 조선후기 민중사극이라는 면모로 보여주게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해 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슷한 출생의 비밀을 가진 드라마들이 많아
    식상하다는 평이 있지만...
    김운경 작가가 워낙 심각한 갈등 구조로 드라마를 엮는 분은 아니더라구요
    기다리고 기다리던 작가분이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

    • 여태껏 보여진 정통사극의 장르들이 왕이나 인물들의 위주였다면, 짝패는 민중사극으로인기를 끌지 않을까 보여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