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특수를 겨냥한 한국영화 <무적자>가 개봉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영화 <무적자>는 짙은 우정과 형제애를 대표하고 있는 홍콩영화 <영웅본색>의 한국판 리메이크 영화에 해당하는 영화라 눈길이 가는 작품이기도 합니다. 80~90년대 고교학창 시절을 보냈던 중년의 영화팬들, 특히 남성 팬들에게는 과거의 향수를 불러일으키게 하는 영화가 최신작인 <무적자>일 것이라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송승헌과 주진모, 김강우, 조한선 4명의 남자배우의 포스만큼이나 벌써부터 극장가를 술렁이게 만드는 작품이기도 한 <무적자>는 원작인 <영웅본색>의 줄거리를 충실히 따르고 있는 작품입니다. 단지 홍콩영화 <영웅본색>에서 보여졌던 형제와 폭력조직을 한국적으로 각색시켜 형제를 탈북자 형제로 바꾸어 설정해 놓았습니다.

과거 영화 영웅본색 1편이  국내에 소개되었을 때, 홍콩영화의 르와르의 시작되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만큼 한국 영화팬들에게는 너무도 원작이 지닌 힘은 크기만 할 듯합니다. 흔히 원작만한 작품이 없다는 속설을 깨고 신작 <무적자>가 흥행에 성공할지 기대가 됩니다.

<무적자>의 개봉을 앞두고 원작과 리메이크 작품이 보여지는 모습을 살펴보았습니다. 홍콩영화의 르와르를 탄생시켰던 <영웅본색>은 당시 무협영화로 세계적인 명성을 쌓아오던 홍콩 영화계의 장르를 바꾼 작품이기도 할 듯 합니다. 장국영 주연의 <천녀유혼> 시리즈를 통한 지속적인 무협영화의 전성기 속에서 <영웅본색>이라는 영화는 현대적 갱스터 무비의 개화를 열렸던 작품이기도 했었죠. 특히 영웅본색을 통해 감독인 오우삼 감독은 홍콩영화를 대표하는 감독으로 자리하게 되었습니다. 계속적으로 오우삼 감독은 영웅본색과 영웅본색2편을 선보였으면, 르와르의 정점이라 할 수 있었던 <첩혈쌍웅>과 <첩혈가두>를 완성해 나갔죠. 어쩌면 홍콩 갱스터 무비의 르와르의 완성은 오우삼 감독에 의해서 시작되어 완성되었다고 보여지기도 합니다.

원작의 리메이크의 나쁜 예
 
홍콩영화의 전성기인 갱스터 르와르를 추억해 볼때, 시작과 정점을 오우삼 감독이 완성해 나갔지만, 결과적으로 계속적인 소위 우려먹기 식의 갱스터 무비들이 난무함으로써 르와르의 전성기는 퇴색되기도 했었죠. 무분별하게 만들어지는 홍콩영화의 갱스터 무비들이 90년대 초반만 하더라도 한달에 두세편 꼴로 국내에 소개되기도 했었고, 소위 아류작들이 속출하기에 이르렀으니까요.

그렇지만 소진할데로 소진해 버린 듯했던 홍콩영화의 르와르를 부활시켜 놓았던 작품은 2002년에 개봉되었던 <무간도> 시리즈를 통해 화려하게 부활한 모습입니다. 맥조휘와 유위강 감독이 제작한 <무간도>시리즈는 경찰이지만 조직폭력배의 정보원이 된 진영인(양조위)과 조폭이지만 경찰간부가 된 유건명(유덕화)의 진실게임으로 되살아났습니다. 홍콩영화였던 <영웅본색>과 중국반환으로 제작된 중국영화인 <무간도> 시리즈는 어찌보면 오랜동안 끊어져 있던 홍콩영화의 르와르를 연결지은 듯한 모습이기도 했습니다.


                             <헐리우드에서 리메이크된 디파티드와 원작인 무간도>

불세출의 작품이었던 <무간도>가 헐리우드에서 리메이크되어 개봉되었습니다. 마틴 스콜세지 감독과 맷데이먼, 레오나르도디카프리오 두 명배우에 의해 미국식으로 리메이크되어 개봉되었습니다.

원작이 전해주는 감동과 묘미를 철저하게 상업적으로 말아먹어 버린 듯한 영화가 어쩌면 헐리우드에서 리메이크된 <디파티드>였을 겁니다. 두 남자 주인공인 영인과 건명 사이에 흐르던 원작에서의 긴장감과 시간의 시퀀스들은 리메이크 작에서는 찾아볼 수 없었던 때문이기도 했었죠. <무간도>가 르와르를 계승했던 작품이라 말할 수 있었던 데에는 화려한 총격씬 대신에 운명이 뒤바낀 두 남자의 시간적 괴리와 서로의 정체를 찾아나서는 긴장감으로 승화되어 있습니다. 마치 미로속을 헤메는 듯한 두 사람의 진실게임은 숨겨진 한개의 히든카드를 서로에게 보이지 않음으로써 끝을 알 수 없게 긴장감을 연출해 냅니다.
전성기의 <영웅본색>이 화려한 총격씬과 갈등으로 우정과 형제애라는 점을 극도로 높여놓은 데 반해, <무간도>는 정적인 고요함과 짙은 블루톤의 알수없는 심연을 표출해내고 있는 영화였었죠.  

그렇지만 리메이크작품인 <디파티드>에서는 원작이 전해주었던 색채감과 주인공이 고뇌하는 감성을 배제시킨 채, 범죄자와 경찰이라는 이분법만을 전면에 내세워 놓는데 급급해 보이던 작품이었죠. 훌륭했던 원작을 다시 현 시대에 맞추어 새롭게 만들어 놓는데에는 어려움이 한층 크다고 할 수 있겠죠. 그만큼 원작에서의 배우들이 만들어냈던 이미지와 작품세계를 완벽하게 재조명하기는 어렵다는 것이 리메이크 작품의 난제이기도 할 듯 싶습니다.

무적자, 원작 영웅본색의 아성 넘을 수 있을까?

추석 특수 개봉작인 한국영화 <무적자>는 원작인 <영웅본색>의 아성을 넘을 수 있을지 기대되는 작품이기도 하지만, 그 시대의 영화팬들에게 어떤 향수를 전해줄 지 의문스러운 작품이기도 할 듯 합니다. 특히 영웅본색에서의 주인공인 주윤발의 아성은 독보적이리만치 강하기만 하기 때문이죠.


한류스타인 송승헌이라는 배우에 의해서 다시 연출된 소마(주윤발)역으로 영춘(송승헌)의 싱크로율은 영화를 감상하는 하나의 포인트가 될법도 합니다. 담배 한개피를 피워물고 세대가 지나버린 커다란 썬그라스를 쓴 채 장전이 필요없는 쌍권총을 쏘아대기는 하지만, 주윤발의 트레이드마크가 되어버린 모습을 재현해낼지 기대되는 영화입니다.

86년에 개봉된 홍콩영화 <영웅본색>과 새롭게 한국판으로 리메이크되어 개봉을 기다리는 <무적자>는 리메이크의 좋은 예가 될지, 아니면 디파티드를 잇는 리메이크의 나쁜예가 될지 주목됩니다.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해 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보실 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원작의 절반이라도 따라같으면 하는 바람이네요...
    잘못하면 원작만 따라가다 망할 수도.. 벌써부터 초치나..ㅋㅋ
    원작과는 좀 다르게 새롭게 창조해 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30~40십대 남성 분들에게는 영웅본색이라는 영화가 어쩌면 당시의 트랜드였다고 할 수 있을정도라 보여지지만, 현재의 영화팬들에게는 어떨지가 관건이 아닐까 싶어요. 시대가 변하면 문화적 산물이나 관점도 달라지기 마련인데 새롭게 리메이크한 영화 무적자는 어떤 감흥이 남을지 기대가 되기도 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 저도 리메이크에 대한 글을 쓰려할때, 무간도가 바로 생각나더라구요, 감명있게 본 작품이라..^^ 잘 보고 갑니다~

  3. 이빨요정 2010.09.10 07:3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헉....살벌한 갱들간의 관계를 섬세하게 묘사한 디파티드가.......졸작이라니....

    잘못된 리메이크 라기보다는 연출자의 스타일이 많이 다르다는 생각입니다.

    스콜세지의 스타일의 묘미는 다른 느와르 영화들과는 많이 틀리게 지저분하고 잔인한 갱들을 아주 자세히 묘사하는데 있다고 봅니다.

    범죄자를 미화하지는 않지요.

    그에 비하면 무간도는 너무 감상적이라 범죄자를 멋지다고 생각할 위험요소가 있습니다.

    뭔가 액션 영화로 생각하신듯...

    • 갱스터 무비로 <디파티드>에 대한 평가가 아닌 리메이크작이라는 점을 고려해서 글을 썼어요. 스콜세지 감독의 스타일에 대한 묘사를 떠나서 원작인 <무간도>가 주었던 영상과 등장인물들 간의 대립과 심리를 생각해본다면, 완전히 다른 장르의 영화가 아닌가 싶다는 얘기죠. 디파티드에 대해서 좋은 평가를 내리는 영화팬들도 계시겠지만, 원작인 <무간도>가 주었던 감흥을 끌어내기에는 부족했다고 보여집니다.
      좋은 댓글 잘 읽었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