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들리스콧과 러셀크로우의 만남만으로도 설레게 하는 영화가 <로빈후드>라는 영화일 듯 합니다. 영화 <글래디에이터>와 <킹덤오브헤븐>이라는 두편의 영화를 감명깊게 관람한 영화팬이었다면 리들리스콧 감독의 대서사 영화를 다시 한번 볼 수 있게 된다는 점 때문이겠지요. 더욱이 글래디에이터의 막시무스 역의 러셀크로우가 주인공으로 다시한번 등장한다는 점에서 또한번 가슴이 뛰게 만들 영화가 <로빈후드>일 듯 싶습니다.

로마황제의 폭정, 장군이었지만 순식간에 노예로 전락하며 검투사가 된 막시무스라는 노예 검투사. 10년전 리들리스콧 감독에 의해서 만들어졌던 <글래디에이터>는 최고흥행영화였던 <타이타닉>과도 비견할 수 있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던 영화였습니다.

짐짓 <로빈후드>의 예고편만을 감상하고 영화관을 찾았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사실 리들리스콧 감독의 <로빈후드>는 영국의 민담에 전해져오는 의적 로빈후드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그 때문에 애초 의적 로빈후드라는 의적의 모습을 상상하고 영화관을 찾았다면 실망감을 느끼게 될 듯해 보이기도 합니다. 그만큼 로빈후드라는 캐릭터는 한국에서 홍길동이나 전우치 등과 같은 영웅의 캐릭터와 비견되는 존재라 할 수 있으리만치 유명하기도 합니다. 그런 로빈후드의 주무대는 영국의 셔우드 숲과 백성을 피탄에 빠뜨리는 영주와의 대결이라 할 수 있어 보입니다. 그렇지만 영화 <로빈후드>는 의적 로빈후드가 아닌 로빈 롱스트라이더라는 인물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두 인물은 같은 인물이기도 합니다. 어떻게 의적이 되었을지 궁금할 듯 하기도 하겠지만, 리들리스콧의 <로빈후드>는  로빈후드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어쩌면 로빈후드는 존재하지 않고, 영웅 로빈 롱스트라이더만이 존재한다는 것이 전체적인 영화의 가장 간략한 이야기이자 내용이라 할 수 있어 보입니다. 영국의 사자왕 리차드는 십자군 원정으로 죽음을 맞게 되고 전투에 참가했던 로빈 롱스트라이더는 록슬리의 유언으로 노팅엄을 찾게 됩니다. 익히 알고 있는 로빈후드라는 인물은 어떤 인물이었을까요? 활을 잘쏘고 샤우드 숲을 근거지로 도적질을 일삼으며, 빼앗은 식량과 돈을 다시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는 의적이었습니다. 이같은 이야기는 오래전 영화로 개봉되었던 <로빈훗>이라는 영화가 떠오릅니다. 민담속에 전설처럼 떠도는 로빈후드의 정체를 가장 잘 묘사했던 영화가 어쩌면 1991년에 케빈 레이놀즈 감독이 제작했던 바 있는 <로빈훗>이라는 영화일 듯 합니다. 케빈코스트너가 로빈훗으로 등장해 포악한 영주에게 빼앗긴 재물을 다시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주는 모습이었죠.


2010년도에 개봉한 리들리스콧 감독의 <로빈후드>에는 의적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단지 한 인물이 영웅으로 변해가는 모습이 그려지고 있을 뿐이죠. 영국 사자왕 리차드국왕의 용병이자 궁수로 십자군 원정을 참전했지만 로빈 롱스트라이더는 전쟁이라는 것이 결국에는 국민을 피폐하게 만들뿐이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사라센과의 십자군 원정에서 돌아오며 사자왕은 프랑스와의 마지막 전투에 임하게 되지만 결국 목숨을 잃게 됩니다. 로빈과 그의 동료들은 왕에게 십자군 원정에 대한 생각을 의기있게 말하다 종국에는 갇히게 되지만 국왕이 죽은 것을 알고 군대에서 이탈하게 됩니다. 로빈 롱스트라이더의 도망이 영화 <로빈후드>의 프롤로그가 되는 셈이죠. 그렇지만 왕의 죽음을 알리기 위해 기사 로버트 록슬리는 국왕의 왕관을 왕국으로 가져가는 중에 습격을 받게 되고 마지막에 롱스트라이더에게 록슬리 가문의 칼을 전해주며 아버지에게 전해달라는 유언을 남기게 됩니다. 1991년에 개봉되었던 케빈 레이놀즈의 <로빈훗>이 록슬리 가문의 로빈이었던 점과 비교해 본다면 일종의 가상적인 인물로 둔갑한 셈이라고나 할까 싶더군요.


로빈 롱스트라이더는 용병의 한사람으로 신분을 가지고 있었던 것은 아니었습니다. 어쩌면 리들리스콧 감독의 <로빈후드>라는 영화에서 가장 큰 단점이자 관객들의 외면을 받을 법해 보이는 것은 다름아닌 그의 숨겨진 신분 탓이었을 까 싶기도 해 보이더군요. 로빈 롱스트라이더는 단순히 용병으로 사자왕 리차드국왕의 궁수로 십자군에 참전했던 것은 아니었죠. 그 자신도 기억해내지 못하고 있던 어린 시절의 숨은 신분의 비밀이 숨어있었죠. 그가 지닌 출생의 비밀도 <로빈후드>의 숨어있는 중요한 하나의 전개흐름이라고 할 수 있을 듯합니다.

가장 많이 알려진 로빈후드의 전설은 샤우트 숲을 배경으로 도적질을 일삼으며 마리안과의 사랑을 이루어나가는 내용일 듯 합니다. 포악한 성주에 의해 백성들은 먹을 것을 모두 빼앗기고 세금을 내야하는 폭정의 한가운데 서 있게 되고, 그 폭정의 끈을 잘라낸 것은 다름아닌 의적 로빈후드의 화살이라 할 수 있어 보입니다.


샤우트 숲을 중심으로 한 로빈후드의 활약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이 있다면 마리안과의 로맨스일 듯 합니다. 이는 이미 개봉된 바 있는 케빈레이놀즈의 영화 <로빈훗>에서도 묘사되어 있습니다. 사라센의 병사와 더불어 마녀와의 대결이 흥미롭게 전개되었던 <로빈훗>에 비해 리들리스콧은 인물중심으로 이야기를 이끌어내고 있습니다. 마법이나 샤우드숲의 유령 등과 같은 환타지적인 요소들을 배제하고 로빈 록슬리와 고프리, 영국왕과 프랑스왕, 그리고 사자왕의 뒤를 이어 폭정을 일삼게 되는 영국의 존왕 등 시대적 상황을 끌어내려는 모습이 많아 보입니다(실제 영국역사나 프랑스역사와는 다른 모습이겠지만요).

리들리스콧의 <로빈후드>에 대한 평가는 엇갈리듯 해 보이더군요. 로빈후드라는 의적의 이야기가 아닌 로빈 롱스트라이더라는 가상의 인물이 영웅으로 만들어져가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흔히 알고 있는 로빈훗의 이야기는 아니라는 점은 기대했던 영화팬들에게 일종의 실망감을 안겨다 줄 듯해 보이기도 합니다. 또한 일개 궁수에서 영웅으로 성장해 나가는 모습또한 강렬함을 나타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영국의 북부 영주들이 모여서 만든 권리장전을 왕에게 설득력있게 설파하는 모습도 깊지가 않을뿐더러 프랑스와의 전쟁에서도 로빈 롱스트라이더가 일개 영주에서 영웅적인 면모로 성장한 모습에는 의아한 모습이었습니다.

 
그런 반면에 리들리스콧 감독의 영화에서 보여주는 대규모 전투씬은 <로빈후드>의 볼거리라 할 수 있어보입니다. 단순히 의적 로빈후드를 보기위해 영화관을 찾기보다는 리들리스콧 감독이 그려내는 전투씬만을 감상하는 것도 좋을 것으로 보여지는 영화였습니다. <글래디에이터>와 <킹덤오브헤븐>에서의 대규모 전쟁씬은 영화의 백미였었죠.

한가지 재미있는 사실은 리들리스콧 감독 자신도 <글래디에이터>와 <킹덤오브헤븐>에 대한 여운을 잊을 수 없었나보다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글래디에이터에서 검투사 막시무스가 마지막 검투장에서 환영처럼 보게 되는 밀밭의 풍경과 검투장의 모래흙을 손으로 어루만지거나 혹은 바이킹족(영화초반이었죠)과의 대규모 전투에 앞서 검붉은 흙을 손으로 만지던 장면을 <로빈후드>에서도 볼 수 있더군요. 또한 <킹덤오브헤븐>에서 예루살램의 영주였던 고프리경의 이름이 등장하는 모습에서 묘하게 전작들이 교차되는 듯해 보였습니다.

로빈후드라는 의적의 이미지를 잊고 한 영웅의 탄생을 기대한다면 리들리스콧의 <로빈후드>는 분명 영화관을 찾은 관객들에게 실망스러운 영화는 아닐 듯 싶더군요.

<유익하셨다면 쿠욱 추천해 주세요. 글쓰는데 힘이 된답니다. 아래 구독버튼으로 쉽게 업데이트된 글을 읽을 수도 있답니다^0^>
Posted by 뷰티살롱

댓글을 달아 주세요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