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쇄살인범을 쫓는 추적스릴러물인 OCN의 '작은 신의 아이들'이 본격적인 진실의 문을 향해 나아간 모습이다. 보통 사람들과는 달리 비상한 추리력을 갖고 있는 천재인(강지환)은 살인범인 한상구(김동영)을 잡기는 했었지만, 결국 풀려나게 되고 그 영향으로 동생을 잃게 된다. 한상구가 죽였다는 사실에 천재인은 경찰을 그만두고 한상구를 뒤쫓아 전철역 인근에서 노숙자처럼 지낸다.

 

한상구가 풀려나게 되면 또다른 살인이 일어날 것이라는 것을 예지한 김단(김옥빈)은 풀려나는 한상구에게 총구를 겨누지만 끝내 방아쇠를 당기진 못했다. 2년 전의 일이었다.

 

천재인은 한상구를 잡기위해 2년을 추적하며 노숙자처럼 지냈고, 김단은 경찰로 사건사고를 처리하며 보내던 중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백아현(이엘리야)의 실종 추도식에 사라졌던 백아현이 피묻은 옷을 입고 나타나 충격을 주게 됐다. 과거 백아현 실종사건이 일어났을 당시에 유일하게 '살아있다'는 말을 던졌던 경찰이 천재인이었다.

 

백아현이 다시 살아돌아오게 되면서 살인마 한상구에 대한 추적은 급물살을 타게 됐고, 결국 천재인은 한상구를 붙잡게 됐다. 동생 수인을 죽인 범인이라는 점 때문에 천재인은 한상구를 죽이려 하는 분노가 일었지만, 가까스로 출동한 경찰의 제압으로 살인은 면하게 됐다.

 

OCN 추적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은 연쇄살인범 한상구가 붙잡히게 됨으로써 프롤로그가 끝난 모습이었다. 무속적인 힘을 갖고 앞일을 내다볼 수 있는 능력을 지니고 있는 김단(김옥빈)과 예리한 추리력으로 수사의 끝판왕을 보여주는 천재인의 조화는 흥미롭다 할만하다. 경찰이라는 신분으로 정황증거를 근거로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점에서 불가사의한 능력을 갖고 있는 경찰의 출연이라는 점에서 그러하다. 하지만 예지력이라는 다소 미스테리하고 황당한 접근을 천재인의 비상한 추리력이 더해지면서 완전체로 결합되는 모습이니 흥미롭지 않겠는가 말이다.

 

백아현의 옷에서 채취한 혈흔의 주인공은 다름아닌 살인범 한상구에 의해서 상처입은 또다른 피해자의 혈흔이 아닌, 탈출하는 과정에서 백아현에 의해서 만들어진 것임을 천재인은 논리적으로 풀어냈다.

 

백아현 실종사건의 재조사로 인해서 한상구를 다시 붙잡을 수 있었는데, 천재인은 한상구 뒤에 누군가 조력자가 있음을 직감한다. 자신이 동생과 함께 살고있다는 것을 한상구는 몰랐던 사실이고, 한상구의 범행을 촉진시킨 누군가가 더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는 얘기다. 사건의 중심은 연쇄살인범 한상구에서 이제 한상구를 움직이는 또다른 실체로 넘어간 모습이다.

 

백아현이 탈출과정에서 다른 피해자를 가해한 것이 사실이라면 죄가 있다는 것이 증명되는 셈인데, 범인인 한상구가 없어진다면 어떻게 될까?

 

 

의문스럽게도 한상구는 이송도중에 채워져 있던 수갑을 풀며 호송차 안에서 난투극을 벌이게 됐고, 그 와중에 경찰은 한상구를 죽이게 됐다. 의도치 않았던 상황이 벌어졌지만 사건은 묘하게 또다른 미궁속으로 빠져드는 듯한 모습이다. 누군가 한상구의 탈주를 도왔다는 추론이 성립되고, 열쇠를 건넬 수 있는 건 일반인보다는 경찰내부에 범인을 도와주는 공범이 존재할 수 있다는 얘기가 된다.

 

2년 전 경찰을 그만뒀지만 천재인의 사표는 아직 사표수리전이었고, 그 때문에 경찰에 다시 복직할 수 있게 됐다. 처음부터 다시 시작된 연쇄살인 추격이다. 천재인의 동생 수인이 죽으면서 남긴 다잉 메시지를 보게 된 김단은 천재인과 함께 한상구의 물건들을 찾던 중에 1994년 미아사건의 전단지를 발견하게 되고, 김단은 죽으면서 남긴 한상구의 한마디 '뽀빠이'를 기억하며 섬으로 들어가게 된다.

 

처음으로 섬에 들어올 때부터  의심스러운 분위기는 마치 김단이 과거 어렸을 적 살았던 섬은 아닐까 의문을 남기게 되고, 자연스럽게 과거 실종된 여아의 정체와 김단의 아버지(안길강)의 정체까지도 의문스럽게 만들고 있다. 대체 과거에 이 섬에선 무슨일이 벌어졌던 것일까....

 

OCN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연쇄살인범 한상구의 죽음을 보여주는 과정에서는 공권력인 잃는 경찰의 모습을 보여줘 두려움의 극치를 보여준다. 한상구를 사살하고 난 뒤 경찰은 한상구의 죽음을 정당화시키기 위해 총을 난사하고, 다시 죽은 한상구의 손에 쥐어놓는다. 명백한 현장증거의 조작이다.

 

이와 함께 경찰로 복귀한 천재인은 한상구의 사건을 재조사하겠다고 하지만 경찰내부자들은 '조직을 배신하면 안되는 것'이라는 말을 던진다.

 

경찰은 조직화돼 있고, 그 조직력은 곧 힘이다. 하지만 정작 국민을 위해 써야 할 조직의 힘을 단지 조직을 위한 수단으로 사용하게 된다면 경찰이 지니고 있는 정의는 폭력이 되고 만다. 달리 생각하기에 한편으론 같은 집단에 속해있는 사람들끼리 협업과 단결을 통해서 상승효과를 이끌어낸다는 점에서는 당연한 말처럼 들릴 수 있는 것이겠지만, 힘을 가지고 있는 조직적인 단결은 힘업는 사람들에게는 한편으로 폭력으로 다가올 수 있는 비수가 되기도 한다. 법과 질서라는 이름으로 행해지는 것들이기 때문이다.

 

 

추적수사드라마 OCN의 '작은신의아이들'은 죽은 한상구의 뒤를 쫓아 천재인의 동생 수인이 남긴 다잉메시지와 한상구가 넘긴 단서들을 가지고 4회에서는 두번째 사건으로 들어갔다. 보다 깊숙히 또다른 진실을 찾아나건 걸음이라 할만해 보였다.

 

아폴로, 뽀빠이, 백아현의 무사귀환, 그리고 미아 실종사건 등등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은 수사드라마로 오랜만에 시선을 끄는 작품이라 여겨진다. 한꺼풀씩 비밀의 정점을 향해가는 수사물 '작은 신의 아이들'. 통신휴대전화가 터지지 않는 낯선 섬은 그야말로 세상과 고립돼 있는 곳이다. 일종에 섬에서 일어나는 모든 사건들은 밀실에서 일어나는 사건이라 할 수 있겠다.

 

천재인과 김단이 섬에서 만나게 되는 두번째 사건들과 또다른 증거들은 어떤 것들이 있을지 기대된다.

Posted by 뷰티살롱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wcs.naver.net/wcslog.js">